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자민당 의원단 방한 계획 연기…“신변안전 담보 못해”

 일본 자민당 의원들이 크루즈선을 타고 방한하려던 계획을 연기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전 관방장관이 이끄는 자민당 ‘크루즈선 관광진흥의원연맹’ 소속 의원들은 크루즈선을 타고 가나자와(金沢)를 출발해 내달 2일 부산에 기항한 뒤 후쿠오카(福岡)로 돌아갈 예정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한일의원연맹 합동총회를 위해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비롯한 일본 대표단, 강창일 회장을 비롯한 한국 대표단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지난해 12월 청와대에서 한일의원연맹 합동총회를 위해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비롯한 일본 대표단, 강창일 회장을 비롯한 한국 대표단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관광진흥의원연맹 최고고문을 맡은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은 자민당 의원 30여명과 함께 선내 환경과 출입국 관리 절차 등을 시찰할 예정이었다. 특히 부산 기항 중 서울을 방문해 한국 측 주요 인사들과 회담하는 방안도 추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본 수출규제 등에 따른 한일 갈등이 고조해 신변안전을 우려해 시찰 계획을 연기했다. 관광진흥의원연맹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 측 반발이 강해 회원들의 신변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연맹 측은 방한 계획을 포함한 시찰을 다시 추진할지 향후 정세를 보고 판단할 예정이다.
 
한편 일본의 초당파 일한의원연맹이 한국 측 한일의원연맹과 9월 18~19일 도쿄에서 개최할 예정인 합동총회도 연기될 가능성이 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양측은 이번 합동총회를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요미우리는 “한·일, 일·한 의원연맹은 두 나라의 관계가 악화했을 때도 상호 방문을 통해 정부 간 외교를 보완하는 역할을 해왔지만, 지금은 양국에서 유력 의원들이 정계를 떠나 (두 나라를 잇는) 파이프가 가늘어진 상태”라고 전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