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한·일 갈등으로 매우 곤란…서로 잘 지내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한·일 갈등에 대해 “우리가 매우 곤란한 입장에 처하게 됐다”며 “한국과 일본은 서로 잘 지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리는 재선 캠페인 기금모금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떠나기에 앞서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한 질문에 “그것은 우리를 매우 곤란한(difficult) 입장에 처하게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일본 사이의 긴장이 우려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그렇다. 나는 그들이 서로 잘 지내지 않는 것이 걱정된다”며 “(한·일 갈등은)우리를 매우 나쁜(bad) 입장에 놓이게 하기 때문에 그들은 서로 잘 지내야 한다. 그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과 일본은 마주 앉아 서로 잘 지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한 뒤 “그렇지 않다면 우리는 모두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미국의 중재 역할을 당부하기도 했다.
 
정부는 일본의 2차 경제 보복에 대한 대응 조치로 양국 간 유일한 군사 분야 협정인 지소미아의 재연장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 협정의 연장 시한은 오는 24일이다. 이와 관련, 8∼9일 방한한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한미 국방장관 회담에서 “지소미아가 한·미·일 안보 협력에 상당히 기여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이 ‘지소미아 유지’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한일 갈등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관여 요청이 있었다면서 한일 양쪽에서 요청이 있으면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당시 그는 “아마도 (한·일 정상) 둘 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며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한국·일본 담당 동아태 부차관보는 지난 7일 동북아 안정에 긴요한 한·미·일 3각 동맹이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미국은 이 문제에 계속 관여할 것이며 우리의 두 동맹국 간의 대화를 촉진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과 일본이 창의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공간을 찾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