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삼시세끼 산촌편' 첫방, 염정아 시트콤→정우성 로맨스 '완벽한 힐링'


시트콤부터 로맨스까지, '삼시세끼 산촌편'이 다채로운 장르로 새로운 힐링을 선사했다.

9일 첫 방송된 tvN '삼시세끼 산촌편'에서는 염정아·윤세아·박소담의 산촌 적응기가 그려졌다. 또 첫 게스트 정우성이 등장했다.

염정아·윤세아·박소담의 공통 특징은 행동이 재빠르다는 점이었다. 특히 그중에서도 염정아는 윤세아·박소담보다 한 발 더 앞서가는 급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삼시세끼 하우스에 도착하자마자 집 구경을 마치고 짐을 푼 세 사람은 메뉴를 정하기도 전에 아궁이를 만들기 시작했고, 합심해서 뚝딱 완성했다.

대망의 첫 메뉴는 생열무 비빔밥과 콩나물국으로 정했다. 그런데 콩나물을 가져온 윤세아가 콩나물밥 의견을 제시했고, 그러자 메뉴가 갑자기 콩나물밥과 된장찌개로 바뀌었다. 세 사람이 촬영 전 미팅에서 요리에 자신이 없다고 했던 것과 달리 생각보다 망설임 없이 척척 해냈다. 재료를 캐러 텃밭에 간 사이 밥이 살짝 타기도 했지만 다행히 심각한 정도는 아니었다.
 
역사적인 첫 끼니를 해결한 뒤 방에 널브러진 세 사람. 이때부터 염정아의 흥이 폭발할 기미를 보였다. 윤세아와 얘기하다 말고 카세트에서 흘러나오는 노래에 무아지경으로 어깨를 흔드는 염정아의 반전 매력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에도 인피니트의 '내꺼하자'를 흥얼거리며 추임새를 넣는 등 자연인 염정아의 꾸밈없는 모습이 가감 없이 공개됐다.

저녁으로는 감자전과 감자채볶음, 겉절이와 가지구이를 먹었다. 원래는 샐러드였지만 겉절이로 메뉴를 바꿨다. 세 사람은 반나절 만에 삼시세끼 하우스에 완벽하게 적응한 듯, 오랫동안 살았던 사람 같은 모습으로 웃음을 줬다. 손발도 척척 맞고 누가 더 일하거나 누가 덜 일하는 것 없이 협동했다. 메인 셰프인 염정아의 크고 빠른 손도 시원시원했다.

다음 날 아침은 전날 먹다 남은 밥과 반찬에 달걀국을 끓였다. 염정아는 세상 시크한 스타일의 선글라스를 끼고 크게 쌈을 싸 먹었다. 윤세아는 박소담이 달걀국을 좋아하자 다시 가득 담아서 더 먹기를 권했다. 훈훈한 아침 식사가 끝나고 세 사람은 고기 파티를 위해 감자밭에 나섰다.
 
그 시각 정우성이 왔다. 염정아의 인간미로 시트콤 분위기였던 '삼시세끼 산촌편'이 갑자기 로맨스 영화의 한 장면이 됐다. 도착해서 윤세아, 박소담에게 인사를 나누는 장면부터 염정아를 기다리다가 정체를 드러내는 순간까지 특유의 감성이 있었다. 첫사랑(?)을 떠올리게 하는 아련한 배경음악까지 더해지며 순식간에 몰입도를 더욱더 끌어올렸다.

염정아·윤세아는 워낙 오랜 인연이라 편안했기 때문인지 첫날부터 자연스러운 모습들이 나왔다. 박소담은 싹싹하고 똑부러진 면모로 일꾼을 자처했다. '삼시세끼'에서 가장 중요한 끼니에 어떤 한 사람만 고민하는 게 아니라 세 사람이 함께 머리를 맞대고 완성해가는 모습이 훈훈했다. 마지막엔 정우성으로 화룡점정을 찍었는데, 그 역시 짜릿한 잘생김이 아닌 짜릿한 잔소리라는 반전을 보여줄 것으로 예고돼 다음 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