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행정부 부끄럽다" 사표 던진 한국계 美외교관

8일(현지시간) 한국계 미 외교 공무원이 워싱턴포스트에 올린 글 [WP]

8일(현지시간) 한국계 미 외교 공무원이 워싱턴포스트에 올린 글 [WP]

한국계 미국 외교 공무원이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을 비판하며 사표를 냈다. 그리고는 8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 온라인 오피니언난에 ‘나는 더이상 트럼프 행정부를 정당화할 수 없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WP 오피니언에 글 올린 날 사표 수리

만 26세에 외교 공무원을 시작했다고 자신을 소개한 척 박(Chuck Park)씨는 “10년 전 외교 공무원으로 임용됐을 때만 해도 꿈이 있었다”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동료들처럼 ’미국 예외주의‘(미국이 세계를 이끄는 국가의 위치에 있음을 나타내는 용어)가 유효하다는 대통령의 말에 영감을 받아 이 직업을 선택했다”며 “한국 이민자의 자녀로서, 부모와 자신을 받아주고 성장할 수 있게 해준 미국 사회에 대한 의무감도 느꼈다”고 처음 일을 시작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나 박씨의 심적 갈등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부터 갈수록 커지기 시작했다. 그는 자신이 “미국의 가치인 자유, 공정, 관용의 확산을 위해 일해 왔다”고 전제한 뒤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내 상황에 대해) 방어적이고 모순적인 설명을 하고 있는 나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경험을 담담하게 적었다. “내가 미국 민주주의의 힘에 대해 선전하고 있던 2016년, 인종주의와 여성 혐오, 거친 음모론을 앞세워 유세하던 사람이 대통령으로 당선됐다”,“멕시코 영사관 행사에서 나는 미국의 우정과 개방성에 대해 얘기했지만, 정작 당시 미국에선 수천 명의 불법 체류 청년들이 쫓겨나는 상황이었다.”
 
미국이 내세운 자유와 개방의 가치가 불법체류자에 대한 무리한 추방 등으로 훼손돼 왔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당시 불법 체류자 추방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지난달 17일엔 트윗을 통해 “이민세관단속국(ICE)이 수백만명의 불법외국인들을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고 썼다.  
 
박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민자들을 ‘거지소굴’에서 왔다고 폄하하고 국경 지대에선 부모와 아이들을 강제로 떨어뜨려 유치장에 가둬놓았다”며 현 정부의 반(反) 난민 정책도 비판했다.  
 
그는 공무원들 사이에 현 정부에 반대 의견을 내는 목소리가 없다는 점을 짚었다. 오히려 지난 2017년 자신이 이슬람 국가 출신자들의 입국 금지 조치에 항의하는 내부 문서에 서명했을 때 선배들로부터 책망만 들었다면서다. 외부에선 정부 조직 내에 현 정권을 전복시키려는 수천 명의 공무원이 있을 것이라지만 정작 자신은 지난 3년간 어떤 ‘반(反) 트럼프’ 움직임도 보지 못했다고 했다.

 
박씨는 “나는 ‘자만에 빠진 국가(complacement state)’의 일원일 뿐이었다”고 자조하기도 했다. 그는 “이슬람 이민자들의 여행을 막았고 수용소 아이들에게서 시선을 거두었다. (상부의) 명령에 순응했다”며 “최근 뉴욕 타임즈에서 “시스템을 가동시키는 중간 단계의 ‘기능사’들(정부 공무원을 비유)”이란 기사를 읽었을 때 움찔했다. 우리는 부끄러워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이렇게 글을 맺었다.  
 

“내 아들은 총기 살인으로 22명의 시민이 사망한 (미 텍사스주) 엘패소에서 태어났습니다. 이번 달로 7살이 됐지요. (하지만) 더 이상은 제가 (트럼프) 행정부를 위해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이 아이에게 정당화할 순 없습니다. 제가 사임을 선택한 이유입니다.”

 
그의 사직서는 WP에 글을 올린 날 수리됐다.
 
현재까지 그의 글에는 3600여 개의 댓글이 달렸다. 가장 많은 호응을 받은 댓글 중의 하나는 “말보다 행동의 울림이 더 크다”(Actions speak louder than words)였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