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체부, 도쿄올림픽 참가 의견…선수단 식자재는 국산 공수”

미래당 당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방사능 도쿄올림픽을 반대하는 '보이콧 도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미래당 당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방사능 도쿄올림픽을 반대하는 '보이콧 도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문화체육관광부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내년 도쿄올림픽은 참가해야 한다’는 의견을 내놓은 것으로 9일 전해졌다.다만 방사능 안전 문제를 고려해 도쿄올림픽에 참가하는 우리나라 선수들에게는 국산 식자재를 제공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민주당 문체위 간사 신동근, 문체부 차관 논의 내용 공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으로 민주당 간사를 맡은 신동근 의원은 9일 자신의 SNS에 전날(8일) 문체부 차관으로부터 보고받은 내용 일부를 공유했다.
 
신 의원은 “어제 문체부 차관으로부터 ‘2018년도 결산보고 및 2020년도 예산·기금 편성’에 대한 업무보고를 받으면서 문체부 현안에 대한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사안중 ‘도쿄올림픽 방사능 안전검증’ 문제에 대해서는 문체부의 각별한 역할과 노력을 당부했으며 다가오는 20일 도쿄올림픽 단장회의 참석시 몇 가지 이행사항을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에 따르면 단장회의에 참석하는 대한체육회는 올림픽기간동안 국내산 식자재 공급 및 조리가 가능하도록 자체 급식지원센터 역할을 강화하는 방안을 고민키로 했다. 이를 위해 국내산 식자재의 검역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일본에 협조를 요구할 계획이다.  
 
또 대한체육회는 공식절차를 통해 올림픽조직위와 IOC(국제올림픽위원회)에 방사능 오염문제에 대한 우리측 입장을 전달하고 IOC가 이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요구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신 의원과 문체부 차관은 이 문제가 우리나라 선수단의 안전확보 차원에서라도 꼭 필요하고 검증이 조속히 이뤄지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야한 다는 데에 입장을 모았다. 만약 IOC가 검증하지 않을 경우 민관합동검증단 등 다른 방안을 검토키로 협의도 했다.  
 
아울러 현재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홈페이지에 독도가 일본 영토로 표기돼있고 동해 역시 일본해로 적힌 것에 대해 강력한 시정조치를 요구하고 조속히 바로 잡아야 한다는 점에 공감대를 이뤘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과거 일본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남북 단일팀의 한반도기에 독도가 표기됐다는 이유로 한국과 평창 올림픽위원회에 항의한 바 있다. 당시에는 IOC가 중재에 나서 한반도기에서 독도 표기를 없앨 것을 권고하기도 했다는 것이 신 의원의 설명이다.
 
신 의원은 “문체부와 대한체육회가 국민과 직결된 현안, 사안들에 대해 발 빠르게 대처하고 현명하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문체위여당간사로서 앞으로도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과 문체부는 오는 20일쯤 당정협의를 열고 도쿄 올림픽 대응 방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