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남공고, 기간제 여교사에게 임신포기 각서에 술시중 강요"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이 9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의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징계를 촉구했다. [사진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이 9일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의 각종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징계를 촉구했다. [사진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은 9일 “교사들에게 임신 포기 각서를 쓰게 하고, 장학관 술 시중까지 들게 한 영남공고 관계자들을 철저히 조사하라”고 밝혔다.  
 
이날 이 단체는 대구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영남공고의 모성권 침해와 성희롱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과 가해자 징계를 촉구했다.
 
이 단체는 “영남공고가 기간제 교사 면접 과정에서 임신 여부를 물었을 뿐만 아니라 병가, 임신, 출산은 학생 학습권 침해라며 임신 포기 각서를 쓰게 했다”며 “여성의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늦은 밤 교사들을 노래방으로 불러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게 한 교장과 장학관을 엄중히 징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성인권을 침해했는데도 교육청이 방조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부실 감사한 시교육청 관계자를 징계하고 대구고용노동청은 영남공고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영남공고 일부 관계자들이 기간제 교사 면접 과정에서 임신 여부를 묻고 ‘병가, 임신, 출산은 학생 학습권 침해’라며 임신 포기 각서를 쓰게 하는 등 법적으로 보장된 권리와 남녀고용평등법을 위반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또 일부 교원이 심야시간 교사들을 노래방으로 불러 노래를 부르게 하고 춤을 추게 한 의혹도 제기했다.
 
여성단체연합 관계자는 “인권 침해와 성희롱 피해 등과 관련된 구체적 제보를 받아 영남공고 비리 적폐를 뿌리뽑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시교육청은 교육부와 국민신문고에 영남공고 비리가 접수됨에 따라 감사에 착수했으나 ‘관련자 진술이 달라 사실 확인이 어렵다’고 결론내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