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찰, 日 강제동원 피해자단체 임원에 공금 횡령 기소의견

부산에 있는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서 열린 한 기획전(왼쪽) [중앙포토ㆍPixabay]

부산에 있는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서 열린 한 기획전(왼쪽) [중앙포토ㆍPixabay]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단체 공금을 개인적으로 쓴 혐의(횡령)를 받는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자연합회’ 사무총장 장모(62)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고 9일 밝혔다. 이 단체는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유족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사단법인이다. 
 
경찰은 장씨가 피해자와 유족들이 전범 기업을 상대로 한 소송을 지원하는 과정에서 공금 수천만원을 개인적으로 쓴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해 9월 이 단체 전직임원의 고발로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단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했고, 자금 흐름을 추적하다가 장씨의 횡령 정황을 포착했다. 고발인은 '장씨가 소송 진행을 명목으로 피해자를 상대로 돈을 챙겼다'(사기)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이 혐의는 입증이 힘들다고 판단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