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시리아 내전으로 다리 잃은 망아지, 의족으로 새 삶 시작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어린 말이 의족을 하고 다시 새 삶을 시작했다.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어린 말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의 국경 근처 반군지역에서 의족을 찬 채 누워있다. [AFP=연합뉴스]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어린 말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의 국경 근처 반군지역에서 의족을 찬 채 누워있다. [AFP=연합뉴스]

'샴 알 아그하'라는 이름의 이 망아지는 몇 달 전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이 알레포를 폭격하는 동안 포탄 폭발로 오른쪽 앞 다리를 잃었다.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뒤 의족을 한 어린 말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의 국경 근처 반군지역에서 어미의 젖을 먹고 있다. [AFP=연합뉴스]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뒤 의족을 한 어린 말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의 국경 근처 반군지역에서 어미의 젖을 먹고 있다. [AFP=연합뉴스]

의족은 현지에서 설계되고 만들어졌다. 의족은 분리할 수 있다. 촬영된 사진들 중에는 샴 알 아그하가 의족을 부착하지 않은 채 땅에 누워 쉬고 있는 모습도 있다.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 국경 근처 시리아 반군지역에서 의족을 벗은 채 쉬고 있다. [AFP=연합뉴스]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 국경 근처 시리아 반군지역에서 의족을 벗은 채 쉬고 있다. [AFP=연합뉴스]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 국경 근처 시리아 반군지역에서 의족을 벗은 채 쉬고 있다. [AFP=연합뉴스]

'샴 알 아그하'가 7일(현지시간) 터키와 국경 근처 시리아 반군지역에서 의족을 벗은 채 쉬고 있다. [AFP=연합뉴스]

 수의사가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어린 말 '샴 알 아그하'에게 의족을 채워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수의사가 시리아 내전으로 앞다리를 잃은 어린 말 '샴 알 아그하'에게 의족을 채워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알레포는 시리아 내전으로 최악의 폭력과 파괴에 직면해 있다. 총 40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수십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아이를 안은 시리아 여성이 의족을 한 어린 말 '샴 알 아그하' 옆에 서있다. [AFP=연합뉴스]

아이를 안은 시리아 여성이 의족을 한 어린 말 '샴 알 아그하' 옆에 서있다. [AFP=연합뉴스]

한 시리아 어린이가 의족을 한 어린 말 '샴 알 아그하'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한 시리아 어린이가 의족을 한 어린 말 '샴 알 아그하'를 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동물구조단체 SPCA는 2011년 이후 시리아 전쟁에서 셀 수 없이 많은 동물이 생명을 잃고 있다고 밝혔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