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사법부, 권력의 시녀로 전락”조국 콕 집어 맹공, 정의당은 일단 '데스노트'서 제외

9일 발표된 청와대 중폭 개각에 야권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집중공격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9일 오전 한국거래소를 방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개각명단 중 조 후보자를 콕 집어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으로서 업무 수행에서 낙제점을 받은 사람”이라면서 “검찰을 장악하고 공수처를 통해 청와대 검찰을 하나 더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며, 야당 무시를 넘어 야당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기어이 민정수석 업무에 실패했을 뿐 아니라 정치적 편향성을 드러내고 ‘내로남불’의 잣대를 들이대는 인물이, 공정성이 요구되는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됐다”면서 “‘기-승-전-조국’ 인사며, 총선용 개각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미 정치권에서 기정사실로 했던 ‘조국 법무부 장관설’에 줄곧 경고 메시지를 내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전 수석 같은)이런 사람이 법무부 장관에 앉으면 사법개혁을 한다고 하면서 대한민국의 사법질서를 무너뜨릴 거다. 문재인 정권의 좌파독재가 극에 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희경 대변인도 “김명수 대법원장, 윤석열 검찰총장, 조국 법무부 장관 퍼즐이 맞춰지면 대한민국 사법부는 권력의 시녀로 완벽하게 전락한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사 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금융시장 점검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사 9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금융시장 점검 현장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바른미래당도 “조국 임명은 협치 포기”라고 비판했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역사상 가장 무능하고 시끄러웠던 조 전 수석을 끝내 법무장관에 앉히고 외교, 국방 등 문제 장관들을 유임시킨 것은 국회와 싸워보잔 얘기”라며 “일관된 자세로 일방통행을 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에 대해 “문 정부 무능과 독선 인사퍼레이드의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했다. 총선에서 야당에 호재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고,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책을 해도 모자란 ‘선무당 조국’을 기용한 건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도 “인사실패에 책임이 있고, 논란이 많은 조 전 수석을 내정한 건 정부에 큰 짐이 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반면 여권에선 조 후보자를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법무장관으로 조 전 수석을 내정한 건 사법개혁에 대한 분명한 의지”라며 “이번 개각은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로, 문재인 정부 중‧후반기 국정을 책임지고 뒷받침할 수 있는 적임자로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조 후보자에 집중된 야권의 비판을 의식한 듯 “청문회 과정에서 특정한 후보에 대한 집중된 비난보다 이번 개각의 취지와 방향을 견지하고 일관되게 대응하는 게 옳다”고 덧붙였다. 이해식 민주당 대변인도 “오늘 개각은 ‘다 함께 잘 사는 혁신적 포용 국가’ 건설을 위한 정부의 국정철학과 의지가 반영된 적재적소 인사”라는 논평을 발표했다.
 
정의당은 대체로 무난한 인사라고 평가했다.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조 후보자는 사법개혁에 대해 꾸준한 의지를 밝혀왔단 점에서 장관직 수행에 큰 문제가 없다고 본다”며 “이번 개각은 대체로 각 분야에서 경험과 전문성, 역량을 인정받는 인사를 배치한 무난한 개각”이라고 평가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