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혁 “지난주 초 靑 연락받아…국익 관철 최선 다하겠다”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는 9일 “국익을 관철하기 위해 최전방에 서서 최대한 노력을 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가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수혁 주미대사 내정자가 9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인 이 내정자는 이날 개각 발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과 국회를 떠나게 되어 개인적으로 굉장히 섭섭하다”며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그는 “한미관계에 야전사령관으로 부임하게 됐다. 대사의 역할이란 대통령의 지시와 훈령을 받아 국가를 위해 외교 전선에서 활동하는 것”이라며 “미국의 역할은 대북정책, 대일정책까지 폭도 넓어지고 깊어져서 (주미) 대사관의 역할이 (과거와는) 완전히 달라졌다”고 진단했다.
 
이어 “미국의 대중정책이 어떻게 한반도에 영향을 주는지 어떤 때는 위기감을 느낄 정도로 미·중 간에 갈등이 고조되고미북 관계 역시도 마찬가지”라며 “잘 분석해가면서 국익을 위한 최선의 정책을 마련하기 위해 미국 정부와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의 수출규제 문제와 관련해선 “지금은 구체적으로 언급하기 적절치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내정자는 내정 시점에 대해선 “지난주 초에 (청와대에서 연락을 받았다)”며 “(청와대에서) 선택의 여지를 주지 않았다. 대통령의 결정인데 (내가) 마음대로 한다, 안 한다는 의사표시를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