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름철 복통·식중독,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먹거리 관리에도 비상이 걸렸다. 
고온다습한 여름철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으로 날음식은 물론 조리한 음식도 상하기 쉽다. 잘못 관리된 음식으로 인해 발생하는 식중독과 우리가 흔히 배탈이라 불리는 감염성 장염은 여름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대표적인 감염질환이다. 
 
식중독과 감염성 장염은 구토와 설사, 복통을 유발한다는 점에서 혼동하기 쉽다. 증상은 유사하지만 식중독과 배탈은 발병 원인부터 다르다. 
 
이 중 식중독은 체외에서 형성된 특정 세균의 독소를 음식 등을 통해 섭취해 발생하는 질환이다. 주로 날 것으로 섭취하는 어패류는 여름철 식중독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원인 중 하나다. 또한 기온이 높은 계절에는 절임류의 음식도 식중독 위험성이 높다. 
 
반면에 감염성 장염은 노로바이러스가 주요 원인이다. 조리된 음식이라도 고온에 장시간 노출 시 노로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번식할 수 있는데, 이런 음식을 섭취하면 바이러스가 몸 속 장상피세포를 파괴하면서 설사와 복통을 일으킨다. 
 
일반적으로 식중독과 장염은 증상이 경미한 경우라면 음식 섭취를 중단하고 수분만 섭취하며 안정을 취하면 하루 이틀 안에 저절로 호전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구토와 설사, 복통이 지속되면서 탈수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특히, 식중독의 경우 혈변을 동반하기도 하는데, 이 경우에도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위/대장내시경 및 갑상선 저하 치료 등이 가능한 세종시 내과 속편한내과 정성연 원장은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휴가시즌이 시작되면서 복통을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식중독과 장염 등 감염질환이 의심된다면 물을 자주 마셔 탈수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증상이 심하다면 병원을 찾아 초음파 등의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여름철 감염질환인 식중독과 감염성 장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조리도구를 위생적으로 관리하고, 음식은 반드시 냉장 보관해야 한다. 또한개인위생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 특히 손에 묻은 세균은 감염의 직접적인 원인이 될 뿐 아닐 만지는 음식, 물건 등으로 옮겨졌다 2차 전염까지 일으킬 수 있는 만큼 손씻기를 생활화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