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화당 의원 9명 “12일 탈당”…정계 개편 신호탄 되나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왼쪽)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안정치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정숙 의원. [뉴스1]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왼쪽)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대안정치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오른쪽은 장정숙 의원. [뉴스1]

민주평화당의 분당 D데이가 나왔다. 12일이다. 평화당 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유성엽 원내대표는 8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안정치 소속 의원 전원(9명)은 평화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며 “12일 기자회견과 함께 탈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전날 정동영 대표와 막판 회동을 했지만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유 원내대표는 “원활한 신당 결성을 위해 (정 대표에게) 당 대표직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자고 했지만 이를 당권 투쟁으로 받아들이며 거부했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대안정치에서 나 포함 3명이 새로운 인사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깜짝 놀랄 인물을 내보일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자신이 대안정치의 대표직을 맡고 있지만, 외부 인사 영입 뒤에 자리를 내주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탈당까진 나흘 남았다. 유 원내대표는 “정 대표도 그때(12일)까지 대화해보자고 했다. 주말 동안 대화로 극적 타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평화당 관계자는 “며칠 더 대화한다고 달라질 것 같진 않다”고 말했다.
 
12일 대안정치의 탈당이 실행되면 정계 개편 신호탄이 될 것이란 분석도 있다. 대안정치 의원들은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인 주승룡·박주선·김동철 의원 등과 제3지대 신당 창당을 논의해왔다. 다만 유 원내대표는 “제3지대 신당에 동참하겠다고 오면 받아들일지 고민해보겠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행보엔 관심 없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