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화·게임까지…영토 넓혀가는 BTS 월드

방탄소년단의 지난해 북미·유럽 투어를 담은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유튜브 8부작 다큐를 기반으로 한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에 이어 박준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의 지난해 북미·유럽 투어를 담은 ‘브링 더 소울: 더 무비’. 유튜브 8부작 다큐를 기반으로 한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에 이어 박준수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Bring The Soul(브링 더 소울)’. 영혼을 담은 도전이라고 풀이해야 할까. 7일 영화 ‘브링 더 소울: 더 무비’가 개봉하면서 방탄소년단(BTS)의 영문명에 또 하나의 의미가 추가됐다. 2013년 데뷔 당시 “사회적 편견과 억압을 막아낸다”는 뜻의 ‘불릿프루프 보이스(Bulletproof Boys)’로 시작, 2017년 브랜드 아이덴티티(BI)를 리뉴얼하며 ‘비욘드 더 신(Beyond The Scene)’의 의미를 보탠 이들은 이번엔 ‘브링 더 소울’을 내세웠다. 그야말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다음 단계로 성장해 나가는 청춘”이다.
 
방탄소년단의 본업은 음악이지만 영화·게임·캐릭터 등 문화 콘텐트의 경계를 쉼 없이 허물고 있다. 한국 중소기획사에서 데뷔한 ‘흙수저’ 아이돌에서 미국 빌보드·영국 오피셜 차트 정상을 휩쓰는 ‘금수저’ 아이돌이 된 자신들의 성장담을 지식재산권(IP) 삼아 파생상품을 만들고 있다. 데뷔 초부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일상을 공유해온 덕분에 쌓인 방대한 자료는 또 다른 콘텐트를 만드는 데 초석이 됐다.
 
◆BTS 또다른 의미, ‘영혼을 담은 도전’=전 세계 110개 국가 및 지역에서 동시 개봉한 ‘브링 더 소울’은 지난해 9월 미국 LA에서 시작해 10월 프랑스 파리까지 이어진 ‘러브 유어셀프’ 북미·유럽 투어의 여정을 담았다. 음악 다큐인 동시엔 콘서트 실황인 이번 영화엔 전작과 달리 이미 정상에 오른 밴드로서 책임감과 고뇌가 짙게 배어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영화의 관객 동원력도 압도적이다.  지난해 11월 ‘번 더 스테이지: 더 무비’부터 1년새 개봉한 영화는 세 편. 지난 1월 개봉한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은 국내 34만 명 등 총 196만 명이 봤다. 2018년 8월 서울 잠실주경기장 콘서트 실황을 담은 영화다. 이는 빅뱅 10주년에 맞춰 개봉한 ‘빅뱅 메이드’(2016, 5만6200명)나 젝스키스 20주년 기념 ‘젝스키스 에이틴’(2018, 5만419명) 등 기존 아이돌 다큐의 수십 배에 달하는 기록이다.
 
이들의 영화는 스크린 좌우로 3개 면에서 영화를 즐길 수 있는 ‘스크린X’의 성장도 이끌었다. 올 상반기 개봉한 한국영화를 ‘스크린X’로 관람한 25만 명 중 22만 명이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관객이었다. CGV는 함께 노래를 따라부를 수 있는 ‘싱 투게더’, 메가박스는 응원봉 아미밤 소지가 가능한 ‘MX 응원상영회’ 등을 마련했다. 음악이 영화 관람 풍속도까지 바꾸고 있는 셈이다.
 
방탄소년단 매니저 게임 ‘BTS 월드’. 멤버들과 1:1 채팅, SNS 교류도 가능하다. [사진 넷마블]

방탄소년단 매니저 게임 ‘BTS 월드’. 멤버들과 1:1 채팅, SNS 교류도 가능하다. [사진 넷마블]

◆독점 사진·영상·OST 쏟아지는 게임=게임 업계에서도 관심이 뜨겁다. 넷마블이 지난 6월 176개국에서 선보인 ‘BTS 월드’는 하루 만에 51개국 애플 앱스토어에서 1위를 차지했다. BTS 매니저가 되어 이들을 데뷔시키는 단순한 육성 게임처럼 보이지만, 방대한 독점 콘텐트를 보유한 것이 강점이다. 게임 속 가상 스토리에 맞춰 사진 1만여장과 영상 100여편 등이 단계별로 공개된다.
 
게임 OST만 52만장이 판매되는 등 파급효과도 크다. 지난 4월 발매돼 기네스 한국 기록을 경신한 ‘맵 오브 더 솔: 페르소나’(352만장)에 이어 올 상반기에만 400만장 넘게 판매됐다. 한양대 문화콘텐츠학과 박기수 교수는 “오프라인에서도 게임 속 콘텐트를 즐길 수 있게 하는 등 기존 아이돌 육성 게임과 차별화에 성공했다”고 분석했다. 넷마블 관계자는 “그동안 영화나 만화 원작 게임은 많았지만 음악과는 첫 협업이었는데 예상을 뛰어넘는 성과”라며 “장르 다양화 전략에 따라 방탄소년단을 IP로 한 새로운 게임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SM 카카오 인재영입, 용산시대 준비=이들의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올 초 ‘카카오프렌즈’의 라이언을 탄생시킨 천혜림 전 카카오 브랜드아트셀 셀장을 영입했고, SM 걸그룹 콘셉트를 책임져온 민희진 전 이사를 브랜드총괄(CBO)로 임명했다. 지난달에는 여자친구 소속사인 쏘스뮤직 인수를 발표했다. 내년 5월 용산 신사옥 입주를 앞두고 걸그룹 론칭과 레이블 강화 등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있다.
 
날로 확장되는 ‘BTS 월드’에 대해서는 기대와 우려의 시각이 공존한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처럼 하나의 세계관 하에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다 보면 기존 팬덤은 더 탄탄해지지만, 신규 이용자의 진입장벽이 너무 높아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음악평론가인 한국 조지메이슨대 이규탁 교수는 “문화 장르 간 경계가 급속하게 허물어지고 있는 환경에선 통합 브랜딩이 전체 파이를 더 키우는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IT 기술에 관심이 많은 SM이나 외식사업으로 확장한 YG 등과 다른 전략으로 외연을 확장해 나가는 것도 흥미로운 부분”이라고 밝혔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