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직원행사서 "韓 베네수엘라처럼 몸 팔 것" 영상 튼 한국콜마 회장

[JTBC 캡처]

[JTBC 캡처]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직원 행사에서 틀어준 영상을 놓고 일부 직원 사이에서 항의가 나왔다고 JTBC가 8일 보도했다. 한국콜마는 화장품·의약품·건강기능식품 제조자 개발생산(ODM) 전문기업이다.
 
보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6~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가진 월례조회에서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설명하면서 한 유튜버의 영상을 보여줬다. 월례조회는 직원이면 누구나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행사라고 한다.
 
윤 회장이 튼 해당 영상에서 한 남성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대통령)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고 말했다. 이 유튜버는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국) 한국 배제 조치를 “쉽게 설명하겠다”면서 이 같은 발언을 했다. 이 영상은 문재인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이 위주다. 
 
베네수엘라의 경제 위기를 언급하면서는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었다.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을 본 많은 직원이 익명 게시판을 통해 불쾌감을 나타냈다고 JTBC는 전했다.  

 
이에 한국콜마 측은 “(윤 회장이 이 같은 영상을 틀어준 건)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이날 오후 현재 해당 영상의 섬네일(미리보기) 화면은 ‘한국 여자들 7000원에 몸을 팔게 될지도 ㅠㅠ’로 돼 있다. 
 
[한국콜마 홈페이지 캡처]

[한국콜마 홈페이지 캡처]

보도 후 한국콜마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한국콜마 홈페이지는 마비된 상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