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습기살균제 가해기업 접대받은 특조위원…김영란법 어겨

[앵커]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가습기살균제 사건과 세월호참사 피해자를 돕기 위한 독립 국가기구입니다. 그런데 이 특조위 차관급 인사가 가습기살균제 가해 기업으로부터 한 번에 수십만 원이 넘는 식사대접을 여러차례 받고, 선물까지 받았습니다.



강신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최근 사회적 참사특조위에 공무원 비위 사실을 통보했습니다.



양순필 상임위원이 애경 직원들과 여러차례 만나 식사를 접대받고 선물도 받았다는 것입니다. 



검찰이 찾아 낸 식사만 6차례, 금액은 100만 원이 훌쩍 넘습니다. 



부정청탁금지법, 김영란법을 어긴 것입니다.



양 위원은 애경측이 밥 값을 미리 내 돈을 낼 수 없었고 선물은 받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양순필/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상임위원 : 저쪽에서 한 번 사고, 나도 한 번 사고 그러면 문제가 안 되겠지라고 생각한 게 제 불찰이에요.]



양 위원은 애경측에서 고용한 국회 보좌관 출신 양모 씨와도 수차례 만났습니다. 



양씨는 정부 조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혐의로 검찰에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양순필/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상임위원 : 그 사람(양모 씨)이 나한테 하는 걸 보면 금품로비를 할 사람이 전혀 아니다. 하다못해 밥값 내는 법이 없는 사람이에요.]



피해자들은 양 위원의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김경영/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모임 공동대표 : 그분은 절대 그 자리를 유지하시면 안 돼요. 사과를 하고 사퇴를 하셔야 되는 게 맞는 거예요.]



장관급 위원장과 차관급 상임위원 등 모두 9명인 위원회는 여야의 추천으로 만들어집니다.



전문성은 없고 정치색이 짙은 인물이 추천될 수 있는 것입니다. 



피해자 단체도 지난해 당시 국민의당이 양 위원을 추천하자 전문성이 없다며 강하게 반대했습니다.



특조위는 양 위원에 대해 진상조사를 벌여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JTBC 핫클릭

'세월호 특조위 방해' 조윤선·이병기 집유…안종범 무죄 '세월호 특조위 활동 방해' 이병기·조윤선 징역 3년 구형 한국당, 특조위에 5·18 왜곡 '극우 채널' 대표 추천 논란 '가습기 살균제' 34명 추가 기소, 피해자 지원은 여전히… 일부 슬라임 제품서 또 유해물질…기준치 최대 766배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