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부 "제비 한 마리에 봄 온 것 아니다"…일본 노림수 경계



[앵커]

업계도 "불확실성 여전히 존재"



'제비 한 마리가 왔지만, 봄이 왔다고 보기는 어렵다.' 일본의 첫 수출 허가 소식에 우리 정부 관계자가 보인 반응입니다. 조였다, 풀었다하는 전략일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업계 역시 여전히 상황이 불확실하다며 좀더 지켜보자는 입장입니다.    



송지혜 기자입니다.



[기자]



일본의 첫 수출 허가에 산업통상자원부 고위 관계자는 "일단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한 건으로 섣부르게 판단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습니다.



"제비 한 마리가 왔다고 봄이 온 것은 아니다"라는 것입니다.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뺀 일본의 규제 기조 자체가 바뀌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의미입니다. 

    

앞으로 개별허가 대상을 확대할 수 있다는 발표가 나온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는 것입니다.



업계도 긴장을 풀지 못하고 있습니다.



수출 허가가 계속 이어질지 여전히 불확실하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 고동진 사장은 "스마트폰 부품이 3~4개월 치는 준비돼 있지만, 그 뒤의 일은 예측할 수 없어 걱정된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불확실성을 키우는 또다른 변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빠진 뒤 받는 '캐치올' 규제입니다.



전략물자가 아니더라도 일본 정부가 지정하면 수입할 때 개별허가를 받아야 하는 제도입니다.    



[반도체 업체 관계자 : 아직은 '캐치올'이라든지 그런 부분도 있어서 확답할 수 있는 부분들이 전혀 없기 때문에…]



정부는 오늘 우리도 일본을 화이트리스트에서 빼는 방안을 논의했지만 결정은 일단 미뤘습니다.

   

일본의 조치를 더 지켜보면서 대응 수위를 조절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JTBC 핫클릭

일본, 추가 규제 품목 지정 안 해…'불확실성 조장 의도' 문 대통령, 부품 제조기업 현장 방문…'국산화 힘 싣기' 일, 일사천리 강행…보복조치 아니라며 또 '사린가스 억지' 문 대통령 "다시는 일본에 지지 않을 것…대응조치 강화" 일, '1100개 전략물자' 메뉴판…입맛대로 공략 가능성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