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정인 특보 주미대사 고사 "곧 일흔, 한국에 할일 많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지난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지난다 26일 오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헝가리 수교 30주년 기념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조윤제 주미 대사의 후임으로 유력하게 검토돼온 문정인 청와대 외교안보특보가 대사직을 사양했다. 문 특보는 8일 통화에서 “곧 일흔이 된다. 한국에서 할 일도 아직 많아 가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문 특보가 주미대사를 고사하면서 당분간 조 대사가 직을 더 유지할 전망이다.
 
문 특보는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안보 참모 그룹 중에서도 고참격으로, 특유의 친화력과 탁월한 영어 실력 등이 강점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이중국적자였던 아들이 한국 국적을 포기한 점과 거침없는 언사로 야권 비판의 표적이 되는 경우도 적잖았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 문정인 주미대사 임명은 오만과 독선의 결정판”이라고 말했다.

 
야당의 반대가 심한 점이 부담이 됐느냐는 질문에 문 특보는 “그런 것은 아니다”고만 했다. 문 특보가 애초 청와대의 주미 대사 제안 단계부터 거절했다는 얘기도 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