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백종원 울린 이대백반집 측 "사기꾼 만들어놔···싸울 준비중"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이 이대 백반집 관련 유튜브 영상에 대해 공식적으로 입장을 내지 않기로 했다.  
 
이대 백반집은 과거 ‘골목식당’에 출연해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았던 가게로, 최근 달라진 맛 등으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불만이 제기돼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골목식당’ 측은 긴급 점검을 통해 해당 백반집에 대한 재솔루션에 나섰고, 지난 7일 방송에서 백반집 사장은 “모두 우리 잘못”이라며 이를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같은 날 유튜브 채널 ‘임대표의맛집탐방’을 통해 공개된 이대 백반집 측의 입장은 방송 내용과 사뭇 달랐다. 
 
이 영상에서 이대 백반집 점원은 “(방송에서) 나온 말 때문에 충격을 받았다. 나쁜 것만 골라서 나갔다”며 “사람을 아예 사기꾼으로 만들어놨다. 속이 부글부글 끓는다”고 말했다.
 
이 점원은 “(솔루션이) 최종적으로 끝난 거냐”는 질문에 “끝났다”면서도 “사장님이 싸울 준비를 하고 있다. 할 말이 많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골목식당’ 측은 이 영상의 존재를 확인했으나, 공식적인 대응은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