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 새 외국인투수 라이블리와 계약, 맥과이어는 방출

삼성과 계약한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사진 삼성 라이온즈]

삼성과 계약한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 [사진 삼성 라이온즈]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가 외국인투수 벤 라이블리(27·미국)를 영입했다. 2군에 내려갔던 덱 맥과이어는 한국을 떠난다.
 
삼성은 오른손투수 라이블리와 연봉과 이적료를 합해 총액 32만5000달러(약 3억9000만원)에 계약했다고 8일 발표했다. 라이블리는 미국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출신으로 키 193cm, 몸무게 86kg이다. 2013년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로부터 4라운드에 지명됐고, 2017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에서 빅리그 데뷔했다.
 
필라델피아, 캔자스시티 등 MLB 통산 3시즌 동안 총 26경기(선발 20경기)에 등판, 120이닝을 던지며 4승10패, 평균자책점 4.80을 기록했다. 9이닝당 볼넷은 2.9개로 제구력이 뛰어난 편이다. 라이블리는 트리플A에서 통산 70경기(선발 53경기)에 등판해 339이닝 동안 27승14패 3세이브, 평균자책점 3.29를 기록했다. 삼성 구단은 '포심패스트볼은 최고 시속 150km다. 커브와 슬라이더의 각이 좋다는 평가다. 안정적인 경기 운영도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2개 병원에서 메디컬 체크를 받은 라이블리는 “삼성 라이온즈에서 뛸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무척 기쁘다. 삼성이 최대한 많이 승리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KBO리그를 떠나게 된 덱 맥과이어. [뉴스1]

KBO리그를 떠나게 된 덱 맥과이어. [뉴스1]

삼성은 8일 맥과이어를 웨이버 공시했다. 올시즌 21경기에 출전한 맥과이어는 4승 8패, 평균자책점 5.05를 기록했다. 노히트노런을 달성하는 등 한화를 상대로만 4승을 거뒀다. 결국 부상과 부진이 겹치면서 KBO리그를 떠나게 됐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