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日 이미 사과, 文이 사과해야" 엄마부대 기자회견 아수라장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한 제5차 기자회견'에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발언 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한·일 관계 회복을 위한 제5차 기자회견'에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발언 하고 있다. [연합뉴스]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이 아수라장이 됐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사죄한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보수성향 단체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가 “문재인 정부가 야기한 경제 보복이기 때문에 우리 정부가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하자 주변 시민들이 강하게 항의하면서다.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주옥순 대표가 모습을 드러내자 소녀상 앞에서 반일 시위를 하고 있던 한 남성이 “너 이리 와보라”며 주 대표를 향해 밀가루가 든 봉지를 던졌다. 현장에 있던 경찰 제지로 주 대표가 밀가루에 맞지는 않았다.  
 
엄마부대 기자회견 중 한 남성이 '일장기든 토착왜구, 태극기모독단! 척결'이라는 팻말을 들고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비판하고 있다. 권유진 기자

엄마부대 기자회견 중 한 남성이 '일장기든 토착왜구, 태극기모독단! 척결'이라는 팻말을 들고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비판하고 있다. 권유진 기자

시민단체 겸 인터넷 신문 대표인 A씨는 주 대표를 밀쳤다가 폭행 혐의로 경찰에 체포되기도 했다. A씨는 “외부의 적보다 내부의 적 한 명이 더 무섭다. 일본 언론이 이걸 이용해서 우리 정부를 공격하는데 가만히 놔둬야 하나. 못하게 해야 한다”고 소리쳤다. 주 대표를 보호하려는 엄마부대 회원들과 이에 항의하는 시민들이 서로 엉기면서 예정됐던 기자회견은 늦춰졌다.   

 

엄마부대 "한국이 한일청구권 협정을 먼저 어겼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의 일본정부에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주옥순 대표는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라는 발언을해 논란을 빚고 있다. [뉴스1]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가 8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재인 정권의 일본정부에 사과를 촉구하고 있다. 주옥순 대표는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라는 발언을해 논란을 빚고 있다. [뉴스1]

주 대표를 비롯한 엄마부대 회원 10여명은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 국가’(안보우호국)에서 배제한 것은 한국 정부가 먼저 한·일청구권협정을 어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어렵게 도출한 종군위안부 관련 합의를 일방적으로 파기하고 이미 배상이 끝난 1965년 협정을 뒤집었다. 이것은 일본에 대한 고의적 도발 행위”라고 주장했다. 또한 “일본은 과거의 일본이 아니고 한국을 도와줄 수 있는 동맹이며 가장 가까운 우방”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한 “일본은 이미 여러번 (한국에) 사과했다”고 수차례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가 간 신뢰를 저버린 문재인 정부는 일본 정부에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주 대표는 이어 “대법원에서 판결이 났는데 나는 그 판사가 판결을 잘못 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사법부의 판결을 부정하는 것이냐”는 질문이 들어오자 되려 “내가 언제 부정했냐. 정부가 법 위에 군림하는데, 대법원이 판결했다면 문재인 정부가 배상해야 한다”고 소리쳤다.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왜 청와대가 아니라 소녀상 옆에서 기자회견을 계속하냐”는 질문에는 “소녀상 옆에서 하면 어떻냐”며 “일본이 너무 강경하게 나오기 때문에 조금이라도 화해와 회복을 하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엄마부대의 역사 왜곡 주장 받아들이기 힘들어"

엄마부대 기자회견이 끝나자 한 남성이 "자리를 씻어내야한다"며 바닥에 물을 뿌리고 있다. 권유진 기자

엄마부대 기자회견이 끝나자 한 남성이 "자리를 씻어내야한다"며 바닥에 물을 뿌리고 있다. 권유진 기자

기자회견 내내 큰 소리로 주 대표를 향해 “매국노ㆍ친일파는 일본으로 돌아가라”고 소리치던 한 남성은 “저 사람들이 있던 자리를 씻어내야 한다”며 기자회견을 했던 자리에 물을 뿌리기도 했다. 동료와 함께 현장을 보던 김모(34)씨는 “‘일본이 이미 충분히 사과했다’며 역사 왜곡까지 하는 저들의 주장을 받아들이긴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주 대표는 일부 시민들에 의해 국가보안법 위반ㆍ여적(與敵) 등 혐의로 전날 검찰에 고발됐다. ‘자유한국당국민고발인단’ 회원 1752명은 7일 “주 대표와 엄마부대 회원 16명을 국가보안법상 반국가단체 구성ㆍ찬양ㆍ고무, 형법상 여적 혐의를 적시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피고발인들은 엄마부대 등 반국가단체를 조직하고 모든 법과 원칙에 반하는 일본의 아베를 찬양하거나 문재인 대통령을 비방하는 등 허위사실을 선전ㆍ선동함으로써 반국가적 위법 행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