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北 미사일 발사로 자체 국방 갖추는 중…비핵화 행보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라디오에서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발사가 ‘비핵화 행보’ 일 수도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8일 박 의원은 이날 교통방송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북미 실무회담을 통해 약속한 대로 북한이 영변 핵시설 플러스알파를 폐기해나가다 보면 국방상 문제가 생긴다”며 “그래서 미사일과 방사포를 개발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참 아이러니하게도 비핵화의 길로 가기 위해 (핵무기 대신) 미사일, 방사포 등 재래식 무기를 개발해 실험하며 자체 국방을 갖추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이 실제 비핵화로 가고 있다는 증거”라고 강조했다.
 
또한 박 의원은 북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인지, 방사포인지를 놓고 한미 당국의 판단과 북한의 주장이 엇갈리는 데 대해 “알아보니 이것은 꺾여서 날아가는 미사일 플러스 방사포였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고난의 행군을 지나면서 개발한 핵무기를 폐기하더라도 우리에겐 미사일과 방사포 기술 등이 있으니 국방에 문제가 없다. 안심하라’는 북한 내부를 향한 메시지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에는 이번에 발사한 발사체가 방어용이라는 어느 정도 합의가 되어 있는 것 같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그는 북미 실무협상 개시 시점에 대해서 “현재는 8월 말이라고 하는데 아마 9월 초까지 가지 않을까 싶다”며 “한미연합훈련이 끝나고 대화가 시작되면 북미 간 약속 때문에 북한도 미사일 발사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