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항, 11일 홈경기에서 ‘쿨 썸머 페스티벌’ 즐겨보세요



포항 스틸러스가 11일 포항스틸야드에서 펼쳐지는 하나원큐 K리그 2019 25라운드 홈경기 전북 현대전에서 '쿨 썸머 페스티벌'을 준비한다.
 
포항은 이 날 홈경기에 ‘쿨 썸머 페스티벌’이라는 제목 아래 스틸야드를 찾아준 관중들이 무더위를 날려버리고 ‘축캉스’를 즐길 수 있도록 시원한 이벤트와 선물을 준비했다. '쿨 썸머 페스티벌'은 홈경기마다 ‘퐝퐝스퀘어’로 변하는 북문광장에서는 얼음과 물을 활용한 시원한 게임 이벤트가 펼쳐진다.

얼음판 위에서 맨발로 가장 오래 버티는 사람을 뽑는 얼음왕 선발대회, 워터풀에서 시원하게 즐기는 림보대결과 닭싸움, 2인 1조 물풍선 터트리기, 아이스크림 빨리 먹기, 수박씨 멀리 뱉기 등 다양한 게임이 준비되었다. 종목별 1등에게는 2019 시즌 포항스틸러스 유니폼, 2등에게는 쇠돌이 피케티셔츠, 3등에게는 미니언즈 쿠션이 상품으로 주어진다.

포항 관계자는 "얼음과 물을 활용한 이벤트기에 참여하고자 하는 팬은 필요에 따라 갈아입을 옷과 수건을 준비하길 권장한다"며 "오후 6시 15분부터 경기시작 20분전인 7시 40분까지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나 날씨를 비롯한 현장 상황에 따라 예고없이 일정이 변경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벤트 진행과 동시에 관중들의 더위를 쫓아줄 음료와 제품도 준비했다. 구단에서는 아이스크림 500개와 칭따오맥주 1000잔을, 이마트에서는 얼음생수 2000병을, 신한카드에서는 부채 1500개를 준비해 북문광장 부스에서 선착순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 시작 전에는 구단 공식 마스코트 쇠돌이와 쇠순이가 관중석으로 스틸건 경품을 나눠준다. 스틸러스 액자 10개와 칭따오 맥주 20박스, 제나벨 썬크림 5개가 선물로 준비되었다. 또한 포항 선수들은 2019 시즌 포항 공식 사인볼 40개를 관중석으로 직접 차 줄 예정이다.

하프타임에는 포항 G댄스팀 50명이 그라운드를 가득 채우는 ‘COOL한 썸머댄스’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선수단 워밍업 종료 후에는 지난 4일 수원전에서 K리그 통산 200경기 출전을 달성한 최영준과 K리그1 100경기 출전을 달성한 허용준에게 기념패가 전달 될 예정이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