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체 노화 막는 원리로 배터리 수명도 늘린다

활성산소를 제거해 인체의 노화를 막는 원리를 이용해 배터리 수명을 늘리는 방법이 개발됐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8일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의 송현곤-곽상규 교수 공동연구팀이 생체 반응을 모방한 촉매를 개발해, 리튬-공기전지의 성능을 높이고 수명을 늘리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리튬공기전지 시스템에서 예상되는 SODm(MA-C60)의 불균등화 반응 메커니즘 SODm(MA-C60)이와 활성산소(O2-)와 결합하여 활성산소를 안정화 시키고(stabilization), 용액내에서 불균등화반응(Disproportionation)을 유도하여 리튬과산화물 (Li₂O₂)과 산소(O2)를 생성한다. [그림 UNIST]

리튬공기전지 시스템에서 예상되는 SODm(MA-C60)의 불균등화 반응 메커니즘 SODm(MA-C60)이와 활성산소(O2-)와 결합하여 활성산소를 안정화 시키고(stabilization), 용액내에서 불균등화반응(Disproportionation)을 유도하여 리튬과산화물 (Li₂O₂)과 산소(O2)를 생성한다. [그림 UNIST]

 
리튬-공기전지는 현재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리튬이온 전지보다 에너지 밀도가 3~5배 높은 차세대 배터리다. 양극에서 반응에 관여하는 물질로 산소(O)를 이용해 전지 무게가 가볍고 친환경적이라는 큰 장점이 있다. 하지만 방전 과정에서 나오는 활성산소가 문제였다. 활성산소는 반응성이 높고 불안정해 다양한 반응을 추가로 만들어 낸다. 이 때문에 배터리 전체 용량이 떨어지고 수명도 줄어든다.  
 
연구진은 이 문제의 해결책을 인체 내에서 찾아냈다. 사람의 몸에도 활성산소가 만들어지며, 이를 제거하기 위해 항산화 효소(SOD)가 존재한다는 데서 아이디어를 얻은 것이다. 생체 내에서 항산화 효소는 반응성 높은 활성산소를 과산화이온과 산소로 바꿔준다. 그 덕분에 세포가 활성산소로부터 안전하게 지켜진다.
 
 
연구진은 항산화 효소의 원리를 모방한 촉매 MA-C60을 만들고, 리튬-공기전지의 양극(공기극) 쪽에 이를 적용했다. 이 촉매는 활성산소인 초과산화이온을 과산화이온과 산소로 바꿨다. 활성산소가 일으키는 추가적인 반응을 방지한 것이다. 또 활성산소가 분해돼 나온 물질은 도넛 형태의 리튬과산화물 형성을 촉진해 전지의 효율을 높였다. 양극 표면에 얇은 막 형태로 만들어지는 리튬과산화물은 산소와 전자의 전달을 방해하지만, 리튬과산화물이 도넛 형태로 만들어지면 이런 부작용이 줄어든다.
 
 
제1저자인 황치현 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연구조교수는“인체 내에서 일어나는 활성산소 제거 메커니즘을 배터리에 적용한 새로운 시도”라며 “활성산소를 안정적이고 빠르게 리튬과산화물로 전환해 용량이 크고 안정성이 높으며 수명도 늘어난 리튬-공기전지 개발에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재료 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지 에이씨에스 나노(ACS nano)에 7월 18일자로 공개됐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