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종원 눈물 보인 ‘이대 백반집’ 방송에 소유진 “한잔하고 싶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이대 백반집 편이 방송된 7일 오후 백종원의 아내이자 배우 소유진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이 주목됐다.
 
이날 방송된 ‘골목식당’에서는 과거 백종원의 솔루션을 받았던 이대 백반집에 대해 제작진이 긴급 점검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소유진은 본방송에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백종원이 가지고 온 식재료 사진을 올리며 “남편이 퇴근하면서 들고 온 것들, 오늘은 함께 본방 사수할 수 있겠다”고 기대를 드러냈다.

 
 
[사진 소유진 인스타그램]

[사진 소유진 인스타그램]

하지만 방송에 나온 백반집의 상황은 암담했다. 백종원이 직접 주방을 급습해보니 미리 세팅된 뚝배기가 가득했고, 위생상태도 솔루션 전으로 돌아간 상황이었다. 일부 메뉴는 조리법도 바뀌었고, 백종원이 조언해줬다며 손님들을 속여 신메뉴까지 팔고 있었다. 백종원은 달라진 모습에 핑계로 일관하는 백반집의 태도에 결국 눈물을 보였다.
 
이후 소유진은 SNS에 막걸리 사진과 함께 “남편은 자고, 나는 괜스레 오늘따라 딱 한 잔만 하고 싶다”는 글을 남겨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 소유진 인스타그램]

[사진 소유진 인스타그램]

 
한편 ‘골목식당’을 연출하는 정우진 PD는 ‘이대 백반집’ 편과 관련, 뉴스1을 통해 “촬영하면서 모두 다 복잡미묘한 마음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정 PD는 “백종원 대표는 ‘골목식당’을 방송이라고 생각하고 임하지 않는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식당과 사람들에 대한 사명감과 책임감이 있다”며 “제작진 모르게 사람을 보내 점검까지 해왔는데 안타까운 상황을 눈으로 보니 많은 감정이 올라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