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경기에도 폭염경보… 전국 '입추 폭염', 소나기 주의

절기상 입추인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절기상 입추인 8일 오전 서울 세종대로 광화문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입추(立秋) 절기인 8일 전국에 폭염이 지속되면서 남부지방과 강원 영동지방에 이어 서울‧경기지역에도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서울과 경기도(여주·화성·군포·성남·가평·광명·양평·광주·이천·용인·하남·의왕·오산·남양주·구리·안양·수원·고양·과천) 지역의 폭염 주의보를 폭염 경보로 격상했다.
8일 오후 2시 발령된 폭염특보 현황. 전국 대부분지역에 폭염 주의보, 경보가 내려졌다. [자료 기상청]

8일 오후 2시 발령된 폭염특보 현황. 전국 대부분지역에 폭염 주의보, 경보가 내려졌다. [자료 기상청]

오후 3시 현재 서울 32.5도, 수원 32.1도, 강릉 33.2도, 대전 33.7도, 제주 33.1도, 포항 34도, 대구 33도, 안동 33도 등을 기록하며 전국 대부분 지역이 30도 이상의 고온을 기록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전 10시부터 폭염경보가 내려졌던 남부지방은 오후 2시 한때 포항 35.4도, 대구 34.5도, 경주와 밀양은 34.4도까지 치솟았다.
우리나라 위 공기 아래층에는 덥고 습한공기, 위층에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형성돼있어 한반도 위에 전반적으로 구름이 형성됨과 동시에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우리나라 위 공기 아래층에는 덥고 습한공기, 위층에는 차고 건조한 공기가 형성돼있어 한반도 위에 전반적으로 구름이 형성됨과 동시에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한편, 한반도 5㎞ 높이의 대기층에는 영하 6도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아래층 대기에는 북태평양고기압에서 흘러온 덥고 습한 공기가 위치해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두 대기층이 만나 한반도 위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 매우 강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말했다.
 
8일 오후에도 전국에 구름이 많고, 충청‧남부 내륙에는 한때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렸다.
기상청은 “앞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이 확대되면서 강원 남부와 경북 북부는 9일 새벽까지 소나기가 이어지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해 중부 먼바다에는 대기 흐름과 별개로 강한 비구름대가 형성돼있다.
기상청은 이 구름의 영향으로 백령도를 포함한 서해 5도, 일부 경기 북부지역에 비가 내릴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