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윤석열 "최순실 재산 미스터리…굉장히 많이 숨겨진 것 같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최순실씨.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왼쪽)과 최순실씨.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은 8일 최순실 재산 은닉 의혹과 관련해 “미스터리한 부분이 있다”면서 “국세청과 공조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를 찾아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지도부를 예방한 자리에서 조배숙 의원이 ‘최근 불거진 최순실 재산 의혹과 관련해 어떻게 조사할 예정인가’를 묻자 이같이 답했다.  
 
박주현 평화당 대변인에 따르면 윤 총장은 “검찰은 범죄 혐의를 갖고 접근을 하는데 국세청은 세무조사 차원에서 포괄적으로 접근을 할 수 있어 (공조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순실 관련 재산은 검찰이 상당 부분 보전 청구해놓은 상태여서 몰수하거나 하는 데 문제는 없을 거라고 본다”면서도 “굉장히 많은 재산이 숨겨진 것 같은 미스터리한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사유 재산에 대한 정보 보호가 강해 접근하기 어려운 때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파이낸셜뉴스는 7일 최씨가 딸 정유라씨에게 서울 강남에 있는 건물을 120억원대에 매각하고 남은 돈 중 30억원 가량을 넘기겠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