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험 못한 매출하락" 삿포로맥주 유통사 결국 무급휴직 추진

일본 맥주인 에비스와 삿포로를 수입 유통하는 엠즈베버리지가 '보이콧 재팬'에 따른 매출 하락을 견디지 못하고 직원 무급 휴가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 엠즈베버리지]

일본 맥주인 에비스와 삿포로를 수입 유통하는 엠즈베버리지가 '보이콧 재팬'에 따른 매출 하락을 견디지 못하고 직원 무급 휴가를 검토하고 있다. [사진 엠즈베버리지]

 
“그동안 경험해보지 못한 매출 하락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금 무급 휴가를 제안하지만 (장기화하면) 이후엔 어찌 될지 모르겠습니다.”

엠즈베버리지 매출 하락으로 직원 대상 설명회 열어

 
8일 일본 맥주 삿포로와 에비스를 국내 유통하는 주류 도매업체 엠즈베버리지 관계자의 목소리는 무거웠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 직격탄을 맞은 이 업체는 전날 직원 64명을 대상으로 주 1일 무급 휴가를 제안했다. 
 
7월 둘째 주부터 떨어지기 시작한 매출을 더는 감당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엠즈베버리지는 2011년 설립됐다. 매일유업 지주사인 매일 홀딩스가 지분 85%를, 일본 기업 삿포로 브루어리스가 15%를 갖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419억원, 영업이익은 32억원 정도다. 
 
엠즈베버리지 무급 휴가 실시 여부는 다음 주 결정된다. 이 업체 관계자는 “직원 일자리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우리가 당장 할 수 있는 게 없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사태가 장기화 될 경우 사업을 정리해야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보이콧 재팬’으로 수입 맥주의 절반 이상이 유통되는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의 매출은 급락했다. 전년 동기 대비 50% 가까이 떨어졌고 추가 발주는 전무하다. 편의점 3사는 ‘1만원 4캔’ 할인 행사에서도 일본 맥주를 제외했다. 엠즈베버리즈에도 추가 발주가 거의 없다. 
 
국민 정서상 자체적인 판촉 행사나 마케팅도 현재로는 불가능하다. 앞서 지난달 매일 홀딩스 계열 중식당 크리스탈 제이드 임원이 “엠즈베버리지 어려우니 직원 몰에서 삿포로 맥주를 주문하라”는 e메일을 직원들에 보냈다가 된서리를 맞기도했다. 이 임원은 바로 사과하고 징계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