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후배 윤석열 맞은 황교안 "이번 檢인사 한쪽 치우쳤다" 비판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오른쪽)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오른쪽)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만났다.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 총장은 황 대표를 취임 인사차 예방했다. 윤 총장은 황 대표보다 먼저 자유한국당 대회의실에 도착했다. 이후 회의실에 들어선 황 대표를 향해 윤 총장은 깍듯이 인사를 했다. 이에 검사 출신인 황 대표(62·사법연수원 13기)가 8일 윤 총장(59·23기)을 반갑게 맞이했다. 

윤 총장이 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대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 총장이 8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예방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대회의실로 향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황 대표보다 먼저 도착한 윤 총장이 황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황 대표보다 먼저 도착한 윤 총장이 황 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 총장(왼쪽)과 황 대표가 만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 총장(왼쪽)과 황 대표가 만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윤 총장(왼쪽)이 고개 숙여 황 대표와 악수하고 있디. 김경록 기자

윤 총장(왼쪽)이 고개 숙여 황 대표와 악수하고 있디. 김경록 기자

두 사람은 취재진의 카메라를 향해 기념촬영을 마친 뒤 대화를 이어갔다. 
황 대표는 "검찰은 수사기관만이 아니라 준사법기관으로, 국민의 인권을 국가가 지켜줄 수 있는 마지막 보루"라며 "그런 점에서 균형 있는 인사가 필요한데, 이번 인사 결과를 보면 편향적인, 한쪽으로 치우친 인사가 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크다"고 말했다.  
또 "형법에는 개인적 법익을 해하는 죄, 사회적 법익을 해하는 죄, 국가적 법익을 해하는 죄 등 세 종류의 범죄 영역이 있다"며 "이에 맞는 인사들이 배치돼야 하므로 유념하셔야 할 것 같다"며 고 덧붙였다. 
인사를 나누 두 사람은 자리를 이동해 기념촬영을 했다. 김경록 기자

인사를 나누 두 사람은 자리를 이동해 기념촬영을 했다. 김경록 기자

기념촬영을 마친 두 사람. 김경록 기자

기념촬영을 마친 두 사람. 김경록 기자

윤 총장(왼쪽)이 황 대표와 대화를 나누던 중 고개를 숙이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 법무부장관으로 계실 때 뵙고 지금 한 5~6년 정도 지난 것 같은데 그래도 늘 바쁜 일정에 이렇게 건강하신 모습으로 또 오랜만에 뵈니까 아주 반갑고 좋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 출신이자, 윤 총장의 검찰 선배다. 김경록 기자

윤 총장(왼쪽)이 황 대표와 대화를 나누던 중 고개를 숙이고 있다. 윤 총장은 이날 " 법무부장관으로 계실 때 뵙고 지금 한 5~6년 정도 지난 것 같은데 그래도 늘 바쁜 일정에 이렇게 건강하신 모습으로 또 오랜만에 뵈니까 아주 반갑고 좋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박근혜 정부 초대 법무부 장관 출신이자, 윤 총장의 검찰 선배다. 김경록 기자

이에 윤 총장은 "지적해주신 말씀은 저희가 검찰 업무를 처리하는 데 신중히 받아들여 잘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검찰에 대해 깊은 관심과 배려를 가져주시고 많이 도와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 예방을 마친 윤 총장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스1]

황 대표 예방을 마친 윤 총장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뉴스1]

황 대표와의 만남에 이어 윤 총장은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예방했다. 이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인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과 사개특위위원장인 한국당 유기준 의원, 나경원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소속인 주승용 국회부의장 등을 차례로 예방했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