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지환, 약물은 음성 반응···성폭행 사건 9월 2일 첫 공판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 [연합뉴스]

배우 강지환(42·본명 조태규)의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첫 공판이 다음 달 2일 열린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강씨 사건의 첫 공판기일이 9월 2일 오후 1시 50분 제1형사부 심리로 진행된다고 8일 밝혔다.
 
강씨는 지난달 9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자고 있던 여성 스태프 한 명을 성폭행하고 다른 한 명을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및 준강제추행)로 구속돼 같은 달 25일 재판에 넘겨졌다.  
 
사건 당일 체포된 강씨는 범행 사실을 부인하다가 지난달 16일 구속 후 이뤄진 첫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은 강씨가 약물을 사용해 성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마약 검사를 의뢰했으나, 음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강씨는 이번 사건으로 출연 중이던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에서 하차했고, 소속사였던 화이브라더스코리아로부터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받았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