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동진 "당장 갤노트10 영향 없지만…3~4개월 후엔 힘들다"

"일본 수출규제는 하반기 신제품엔 영향이 없지만, 3~4개월 이상 장기화하면 상당히 힘들 것이다."

"올해 말에는 '내년은 위기다'라고 조심스레 얘기하게 될 것 같다."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 기자간담회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매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 기자간담회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7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브루클린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IM) 부문장(사장) 간담회에서 고 사장이 한 말이다. 간담회는 이날 오후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19'가 끝난 후 1시간 30분가량 진행됐다. 고 사장과 무선사업부의 최경식 부사장(전략마케팅실장), 노태문 사장(개발실장)이 참석했다.
 
고 사장은 가장 먼저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갤럭시 노트10과 갤럭시 폴드 등 하반기 신작에는 영향이 없다"고 선을 그으면서도 "3~4개월 후까지 장기화하면 인쇄회로기판(PCB) 등 제4 하도급까지 있는 스마트폰 원재료에 영향이 없을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는 "(부품이) 3~4개월 치는 준비돼 있지만, 그 뒤의 일은 예측할 수 없어 걱정된다"고 말했다.
 
이어 오는 9월 중순 출시를 앞둔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 이야기가 나오자 "가슴을 열어 보여줄 수 있다면 굉장히 시커멓게 돼 있을 것"이라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고 사장은 "당시 외신 보도에 내가 (폴드) 개발을 밀어붙인 것처럼 나갔는데, 잘못된 것"이라며 "재출시 시점을 묻기에 '적당한 시간에 한다'면서 '개발이라는 게 열심히 달리다가 필요하면 밀어붙이기도 해야 한다'고 얘기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갤럭시 폴드의 초도물량이 3~4월 출시 때 예상했던 100만대보다는 줄었다"고 밝히며 "20개국 정도에 한정된 물량이 나갈 수밖에 없고, 국내엔 5G 모델만 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갤럭시 폴드는 노트 시리즈의 상위 모델이 아니라, 컴팩트하면서도 더 큰 몰입감의 대형 스크린을 제공하는 '접는 폰'에 대한 새로운 폼팩터"라고 말했다.
 
7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브루클린 매리어트 호텔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최경식 부사장(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고동진 무선사업부 부문장(사장), 노태문 사장(무선사업부 개발실장). 뉴욕=김정민 기자

7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브루클린 매리어트 호텔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사장 간담회가 열렸다. 왼쪽부터 최경식 부사장(무선사업부 전략마케팅실장), 고동진 무선사업부 부문장(사장), 노태문 사장(무선사업부 개발실장). 뉴욕=김정민 기자

 
한편 그는 스마트폰 시장의 둔화와 무선 사업부의 위기와 관련한 이야기도 쏟아냈다.
 
고 사장은 미-중 무역 전쟁과 경기 침체, 일본의 규제 등 "아침에 나왔던 얘기가 오후에 바뀌는" 불안한 경영 환경에 대해 "사장이 되고 나서 한 번도 '내년은 위기다'라고 말해본 적이 없는데, 올해 말에는 조심스럽게 얘기를 꺼낼 것 같다"며 위기 상황을 적시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1조원가량 줄었다. 글로벌 출하량 3억대 기록도 상반기 갤럭시 S10 판매 부진으로 사실상 무너졌다. 여기에 스마트폰 시장 자체도 상반기 미국 시장이 8% 역성장하는 등 뚜렷한 하락세를 보이면서 악재가 겹친 상황이다.
 
고 사장은 "상반기에 밀레니얼 세대를 위한 갤럭시A 시리즈의 혁신과 중국 브랜드들에 맞서 점유율을 신경 쓰느라 수익이 미진했다"며 "하반기에는 수익을 반드시 챙겨야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프리미엄폰 시장이 역성장하는 추세지만 5G는 이를 극복할 수 있는 길"이라며 갤럭시 S10보다 5G 모델 출시국이 늘어나는 갤럭시 노트10에 기대감을 보였다. S10 5G는 현재까지 국내 170만대, 글로벌 220만대가 판매됐다.
 
그는 "3억대 출하량은 솔직히 지키고 싶다"면서 "작은 사이즈의 노트10이 여성 고객과 유럽 시장에서 관심을 많이 끌 것이라고 조심스럽게 기대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뉴욕=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