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화당 결국 쪼개진다···'反정동영' 의원 10명 "12일 탈당"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뉴스1]

유성엽 민주평화당 원내대표가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주평화당 대안정치 연대 회의 결과를 브리핑 하고 있다. [뉴스1]

민주평화당의 분당 D데이가 나왔다. 12일이다. 평화당 내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 소속 유성엽 원내대표는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안정치 소속 의원 전원은 평화당을 떠나기로 결심했다”며 “오는 12일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발표하고 탈당을 결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전날 정동영 대표와 협상을 위한 막판 회동을 했지만 끝내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다. 대안정치는 기자회견에 앞서 약 1시간 동안 회의를 열고 최종적으로 탈당을 결정했다. 유 원내대표는 “원활한 신당 결성을 위해 (정 대표에게) 당 대표직 내려놓고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자고 했지만 이를 당권 투쟁으로 받아들이며 거부했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새로운 인사 영입을 통해 세력을 키운 뒤 신당을 창당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대안정치에서 나 포함 3명이 새로운 인사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깜짝 놀랄 인물을 내보일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자신이 대안정치의 대표직을 맡고 있지만, 외부 인사 영입 뒤에 자리를 내주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민주평화당 분당 카운트다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민주평화당 분당 카운트다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대안정치의 최종 탈당 발표와 탈당계 제출까지는 나흘 남았다.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협상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다. 유 원내대표는 “정 대표도 오는 그때(12일)까지 대화해보자고 했다. 우리가 오늘 탈당 입장을 밝혔지만, 궁극적으로는 탈당이 결행되지 않길 바란다”며 “주말 동안 대화를 통해 극적 타결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협상 타결의 가능성은 높지 않은 편이다. 평화당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계속 대화를 해왔는데 전혀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았다. 며칠 더 대화한다고 달라지지는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12일 대안정치의 탈당이 최종 결정되면 대안정치 소속이자 평화당 소속 9명은 탈당계를 중앙당에 제출할 계획이다. 바른미래당 비례대표면서 평화당 원내대변인이자 대안정치 소속인 장정숙 의원은 이날 원내대변인직에서 물러나는 선에서 동참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의원의 경우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한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이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만남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과 만남에 앞서 생각에 잠겨 있다. [뉴스1]

대안정치 소속 의원들은 탈당을 한 이후엔 국회에 비교섭단체로 등록하고 활동할 계획이다. 유 원내대표는 “김경진 평화당 의원도 탈당할 것으로 예상하고, 이용호·손금주 무소속 의원도 비교섭단체로 등록해 활동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유 원내대표 예상대로 진행되면 대안정치는 13명의 의원으로 활동을 시작하고, 평화당에는 정 대표와 황주홍·조배숙·김광수·박주현 의원 등 5명의 의원만 남는다.
 
12일 대안정치의 탈당이 실행될 경우 정계 개편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안정치 의원들은 국민의당 출신 바른미래당 의원인 주승룡·박주선·김동철 의원 등과 제3지대 신당 창당을 논의해왔다. 다만 유 원내대표는 “제3지대 신당에 동참하겠다는 뜻으로 우리 쪽으로 오면 심사숙고해서 받아들일지 고민해보겠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행보엔 관심 없다”고 말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