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찰·타격 가능한 러시아 무인 스텔스기 시험비행 성공

러시아 무인 정찰기 수호이 S-70 옥호트니크(헌터)가 시험 비행을 위해 이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무인 정찰기 수호이 S-70 옥호트니크(헌터)가 시험 비행을 위해 이륙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무인 스텔스 정찰기 '수호이 S-70'(옥호트니크)가 지난 3일 첫 비행에 성공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발표했다. 이날 비행에서 수호이 S-70은 고도 600m 상공에서 약 20분 동안 비행장 상공을  몇 차례 선회 비행을 한 뒤 착륙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어느 지역의 비행장에서 시험 비행이 이루어졌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서소문사진관]

러시아 무인 정찰기 수호이 S-70이 시험 비행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 무인 정찰기 수호이 S-70이 시험 비행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수호이 S-70은 ‘옥호트니크’라고도 불리며 이는 러시아어로 ‘사냥꾼’이라는 뜻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옥호트니크’의 날개는 특수 재료로 만들어졌으며, 스텔스 코팅이 되어있어 탐지 레이더로는 잡히지 않는다고 밝혔다. 
 
수호이 S-70의 앞 모습. [사진 유튜브 캡처]

수호이 S-70의 앞 모습. [사진 유튜브 캡처]

 
러시아 한 군기지에서 포착된 무인 정찰기 수호이 S-70. [사진 유튜브 캡처]

러시아 한 군기지에서 포착된 무인 정찰기 수호이 S-70. [사진 유튜브 캡처]

 
수호이 S-70 [사진 글로벌세큐리티]

수호이 S-70 [사진 글로벌세큐리티]

미 공군의 b-2 스텔스 폭격기와 비슷한 모양의 납작한 수호이 S-70은 날개 길이가 19m, 이륙 중량이 20톤이며, 최고 속도 1000km/h로 반경 4000km를 운항할 수 있다. 무기 체계는 2가지로 유도 미사일과 탄약을 기체 내부에 탑재하고 있다. 수호이 S-70은 AI에 의해 자동 운항하며, 정찰과 타격 임무를 수행하기 위해 제작되었다.
 
미국의 b-2 스텔스 폭격기 [중앙포토]

미국의 b-2 스텔스 폭격기 [중앙포토]

 
임현동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