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희사이버대학교,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와 국제교류 협약 진행

경희사이버대학교는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와 국제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는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와 국제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경희사이버대학교는 지난 7월 22일(월) 경희대 서울캠퍼스 네오르네상스관에서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와 국제교류 협약을 체결했다.
 

프랑스 내국인과 재외동포의 한국어교육 위한 한글학교 교사 실습 진행 계획
한국어 교재개발 위한 공동개발 진행

이번 국제교류 협약은 최근 프랑스 지역에 한국어에 대한 관심이 많아짐에 따라 경희사이버대학교의 온라인 강의 보급을 위해 교육협력이 추진됐다. 한국어 및 한국어교사 관련 온라인 강의 보급을 통해 현지의 한글학교 교사 부족 문제 해소와 한국어교사 양성에 상당 부분 기여할 전망이다. 양 기관은 한국어교육 관련 현장실습에도 협력해 프랑스 내 한글학교에서 경희사이버대학교 학부·대학원생의 실습도 진행될 계획이다.
 
협약을 통해 해외 재외동포를 위한 교육 및 문화 강의 제공과 상호 발전을 위해 인적·물적 교류 협약을 약속했다. 또한, 협의회 소속 회원들에게 입학 시 교육비 감면 혜택이 제공된다.
 
협약체결 이후 온라인 한글 강의 프로그램과 한글학교 교사 파견 등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협약체결 이후 온라인 한글 강의 프로그램과 한글학교 교사 파견 등 다양한 논의가 진행됐다.

파리한글학교 차회로 교장은 “현재 프랑스에서는 한국어에 관심 있는 프랑스인들의 비중이 매우 높다. 한국어교육과 관련해 현지 한글학교 교사가 부족하여 온라인 교육이 필요한 시점에 경희사이버대학교의 적극적인 협조가 너무나 감사하다. 프랑스 내에서 한국어교사가 되기 위해 한국으로 직접 와서 교육과 실습을 받는 형태의 교육지원에 한계를 느끼고 있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희사이버대학교의 우수한 온라인 교육프로그램을 이용해 프랑스 내에서도 실습이 진행될 수 있어 기쁘다”고 전하며 프랑스에서 사용하고 있는 한국어 교재개발의 필요성을 느껴 경희사이버대학교와 교재개발 등 적극적인 협력이 진행되길 희망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경희사이버대학교 김지형 총장직무대행은 “총장직무대행이자 한국어학과 학과장으로서 해외에서 2세 3세, 그리고 프랑스 현지인을 대상으로 한국어교육 보급 및 전파에 노력 중인 한글학교협의회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 경희사이버대학교와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 협약을 통해 한국어교사가 되길 희망하는 본교 학부·대학원 재학생들이 프랑스에서 현장실습을 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하며, 온라인 교육 보급을 통해 프랑스 현지에서 한국어 교육의 활성화가 이루어지길 희망하며, 이외에도 프랑스한글학교협의회와 적극적인 교류를 진행하길 소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경희사이버대학교는 인공지능(AI), 초연결사회 등 문명의 대전환기 변화를 이끌어갈 미래지향적 전공 개설을 목표로 2019학년도 학과(전공) 신설 및 개편하고, 2019학년도 후기 신·편입생 모집을 지난 7월 23일(화)부터 8월 16일(금)까지 진행한다.
 
수능·내신 성적과 관계없이 자기소개(80%)와 인성검사(20%)로 선발하며,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사람 또는 동등 학력이 인정되는 자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전문대 졸업 또는 4년제 대학에 재학하거나 졸업한 자는 2·3학년 편입학도 가능하다. 졸업 시 이들에게는 오프라인 대학과 동일한 4년제 정규 학사학위가 수여된다.
 
입학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입학지원센터 홈페이지나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