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죽 없으면 '투쟁모금'을 걷겠나"…지지율 정체에 곳간 마른 한국당

자유한국당의 곳간은 정말 텅텅 비었을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5월 7일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국민 속으로-민생투쟁 대장정’ 출정식을 열고 있다. 송봉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5월 7일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국민 속으로-민생투쟁 대장정’ 출정식을 열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달 30일 한국당 사무처가 당 소속 의원실에 ‘대여(對與)투쟁 모금 공문’을 돌린 사실이 최근 알려지면서 나온 궁금증이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지난 5월부터 해온 정상적 당무 활동의 일환”이라고 해명했지만, 당 안팎에선 "오죽 당에 돈이 없으면 '대여투쟁모금'이라는 방식까지 꺼냈겠나"라는 말이 나온다.  
 
실제 한국당은 2017년 탄핵과 대선, 2018년 지방선거 패배 등을 거치며 재정난에 시달려왔다. 지방선거 직후 당 소속 기초단체장‧지방의원의 수가 대폭 줄면서 이들이 내던 직책 당비 규모가 대폭 줄었다. 또 당 지지율이 떨어지면서 당원이 감소하자 책임당원의 자격요건을 ‘6개월 이상 당비 월 2000원 납부’에서 ‘3개월 이상 월 1000원’으로 줄인 것도 경제적으론 ‘악수(惡手)’였다. 지난해 7월 취임했던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당에 들어와 가장 놀란 건 재정상태다. 이렇게 심각한 줄 몰랐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당시 사무처 당직자를 30여 명이나 구조조정을 했다. 11년 동안 쓰던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도 영등포로 이전했다. 당사 이전으로 매월 2억원 가까이 지출하던 임대료는 10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고 한다.
 
장외집회도 당 재정엔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한다. 당 사무처 관계자는 “광화문에서 5번, 국회 앞에서 1번, 최근 KBS 앞에서 1번 등 최근 7회 장외집회가 있었다”며 “특히 음향시설 등 광화문 집회엔 회당 최소 1억원 이상의 비용이 들었다”고 전했다. 지난 5월 중앙당 후원회를 2년 만에 다시 열었지만 살림살이가 크게 나아지진 않았다고 한다.
 
이는 내홍에 휩싸인 바른미래당과 비교된다. 올해 중앙선관위가 1~2분기에 걸쳐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 지급한 정당보조금은 각각 68억4150만원, 49억4119만원이다. 현재 110석인 한국당과 28석인 바른미래당의 의석수를 고려하면 한국당이 훨씬 빡빡한 처지다. 더불어민주당과는 더 비교 불가다. 민주당은 당사를 소유한 ‘건물주’인 데다 최근 권리당원(당비 매달 10000원)도 급증, 90만 명에 육박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7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직책 당비와 책임 당비가 준 요인도 있지만, 재정난의 큰 요인은 20대 국회 들어 3당 교섭단체 체제가 되면서 정당보조금이 크게 준 것”이라며 “빠듯하기는 하지만 ‘부도’ 상황까진 아니다. 차츰 나아질 것”이라고 전했다.
 
성지원 기자 sung.ji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