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폼페이오 “두어주 안에 북·미 협상 계획…목표는 비핵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7일(현지시간) “두어주 안에 (북·미) 협상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 발사로 미국을 압박하는 가운데 조속한 북·미 협상 재개 의지를 재확인한 것이다. 시점은 ‘포스트 한미연합 군사훈련’ 종료 이후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7일(현지시간) 국무부 청사에서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국무부 청사에서 도미닉라브 영국 외무장관과의 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미 협상 재개와 관련, “다가오는 수주 안에 우리가 협상 테이블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두어주 안에 협상을 계획하고 있으며 (북·미) 두 팀이 다시 모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미는 지난 5일 한반도 유사시에 대비한 지휘소연습(CPX) 방식의 연합 위기관리 연습을 시작으로 보름가량의 일정으로 연합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의 최근 일련의 미사일 발사와 관련,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우리는 (트럼프 행정부가) 취임했을 때 핵실험이 있었으나 (지금은) 하지 않고 있다는 걸 유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장거리 미사일도 발사되지 않고 있다”며 “두 가지(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안 하는 것) 모두 좋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미 협상이 그간 미국이 천명해온 북한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제 우리의 과업은 북·미 정상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합의한 약속을 이행하는 것이고 우리는 이에 대해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트럼프 행정부의 북한 관련 전략은 바뀐 게 없다”며 “우리가 노력하는 바는 북한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한국 시각으로 지난 6월말 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 이후 지난달 25일부터 4차례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며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맹비난했다. 미국 측은 이에 북한이 약속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을 위반한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부각해왔다.  
 
특히 폼페이오 장관이 ‘두어주 내’로 실무회담 재개 시점을 언급한 것은 북미간 물밑조율이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시사한 것인지 주목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3차 미사일 발사 직후인 지난 2일 태국 방콕에서 가진 대담에서 “북한과 계속 소통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3차 발사 이후인 2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자신과의 합의 위반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역시 4차 발사 이후인 지난 6일 ‘북한이 약속을 위반한 것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