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 정부기관 中기업 장비 구매금지…내년 민간기업까지 확대

 미국 정부는 정부기관이 중국업체의 통신·감시 장비를 구매하지 못 하게 하는 규정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블랙리스트에 지정한 것과는 별도로, 지난해 미 의회가 통과시킨 국방수권법(NDAA)에 따른 것이다. 화웨이를 비롯해 ZTE(중싱<中興>통신), 감시 카메라 제조업체 하이크비전, 다화, 하이테라 등 5개 중국 업체가 그 대상이다.
 
중국 광둥성에 위치한 화웨이 리서치개발센터. [AP=연합뉴스]

중국 광둥성에 위치한 화웨이 리서치개발센터. [AP=연합뉴스]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 미 연방조달청(GSA)이 운영하는 웹사이트(Acquisition.gov)에 관련 규정을 게시했다. 이 규정은 오는 13일부터 발효된다. 향후 60일간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 규정으로 확정된다. 내년 8월부터는 관련 중국업체들의 장비를 사용하는 기업들에 대해서도 확대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백악관 예산관리국(OMB)의 자코브 우드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는 해외의 적으로부터의 방어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화웨이 장비를 포함해 중국 통신 및 감시 장비에 대한 의회의 금지를 충실히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그동안 화웨이 등 중국 업체들의 장비에 대해 스파이 행위 등 국가안보 우려를 제기해왔다. 지난 5월엔 국가안보를 이유로 화웨이를 블랙리스트로 지정해 미국 기업들이 수출 등 거래를 하려면 사전 승인을 얻도록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월 말 오사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후 “국가안보 우려가 없는 분야에 한해 미국 기업들의 화웨이에 대한 판매를 허용할 것”이라며 제재 완화를 시사했다. 그러나 미국이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하고 미중 갈등이 격화되는 가운데 화웨이 관련 제재 완화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