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학생 500명 일본 영사관 둘러싼다… 경제보복 규탄 퍼포먼스

지난달 22일 부산시 동구 일본 영사관에 대학생 6명이 진입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검거되자 반일투쟁선포 기자회견에 참가했던 회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달 22일 부산시 동구 일본 영사관에 대학생 6명이 진입을 시도했다가 경찰에 검거되자 반일투쟁선포 기자회견에 참가했던 회원들이 항의를 하고 있다. [뉴스1]

 
전국 각지에서 모인 대학생 500여 명과 민주노총 노동자 100여 명이 8일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을 에워싼 뒤 한 바퀴 행진하는 퍼포먼스를 벌인다. 아베 정권의 경제보복을 규탄하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를 요구하는 취지다. 이 과정에서 집회 참가자와 경찰의 충돌이 우려된다.

통일선봉대 주도, 8일 아베 정권 규탄대회
부산 일본 영사관 에워싸고 도는 퍼포먼스
10일에도 日영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집회

 
적폐청산사회 대개혁 부산운동본부 등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오후 7시부터 오후 9시30분까지 부산 동구 일본영사관 옆 정말 장군 동상 앞에서 아베 정권 규탄대회를 연다고 밝혔다.
 
적폐청산 부산본부 관계자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에 분노하는 대학생과 시민이 자발적으로 나서 규탄대회를 여는 것”이라며 “이날 모이는 600여 명은 30분가량 일본 총영사관 주위를 한 바퀴 도는 퍼포먼스로 우리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집회는 20기 중앙통일선봉대가 주도적으로 진행한다. 통일선봉대는 조국통일범민족청년학생연합(범청학련)에서 발족한 조직으로 매년 8월 초부터 15일 광복절까지 한시적으로 활동한다. 이들은 집회에 앞서 민주노총 부산본부에서 통일선봉대 발대식을 진행한 뒤 일본 총영사관이 있는 곳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20기 통일선봉대는 부산을 시작으로 울산과 대구·대전·평택·서울을 순회하며 일본 강제징용 배상 문제와 친일역사 청산 여론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적폐청산 부산본부 관계자는 “일본 아베 정권의 경제침략으로 어느 해보다 대학생의 참여 열기가 높다”며 “여기에 시민의 자발적 참여도 점점 늘고 있어 일본이 느끼는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2일 부산동부경찰서 앞에서 대학생들이 일본 영사관에서 퍼포먼스를 한 대학생들을 석방하라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지난달 22일 부산동부경찰서 앞에서 대학생들이 일본 영사관에서 퍼포먼스를 한 대학생들을 석방하라며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송봉근 기자

 
경찰은 물리적 충돌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 13개 중대(병력 900여 명)를 일본 영사관 주위에 배치할 예정이다. 부산경찰청 관계자는 “지난달 22일 대학생 6명이 일본 영사관에 미리 들어가 ‘아베는 사죄하라’는 퍼포먼스를 한 적이 있는 만큼 경계를 한창 강화할 것”며 “점점 고조되는 반일 감정을 고려해 상황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했다.
 
적폐청산 부산본부는 10일에도 일본 영사관 앞에서 아베 정권 규탄 대회를 진행한다. 집회 참가자는 1000여 명으로 예상된다. 부산본부 관계자는 “일본의 잘못된 역사 인식을 바로 잡고, 한반도 평화를 파기하려는 아베 정권의 야망이 꺾일 때까지 집회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