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성우 양지운 “세 아들 양심적 병역 거부로 실형…파킨슨병의 원인”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성우 양지운(71)이 세 아들의 양심적 병역거부에 대해 언급했다.

 
7일 밤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자신의 파킨슨병 투병과 가족에 대한 이야기가 전해졌다.  
 
양지운은 지난 2014년 파킨슨병 진단을 받고 5년째 병마와 싸우고 있다. 이날 양지운은 많은 이들의 걱정과 달리 본인의 두 발로 온전히 걸으며 작은 산을 오를 만큼 건강한 삶을 살고 있었다.
 
제작진은 “모든 병은 스트레스라고 하는데 그런 일이 있었느냐”라고 질문했고 이에 양지운은 “사실 양심적 병역거부 문제”라고 말문을 열었다.
 
양지운은 파킨슨병의 원인으로 과거 충격을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그는 “아들들이 양심적 병역 거부 문제로 인해서 감옥에 가고 전과자가 됐다. 셋째 아들도 병역 거부 문제로 재판을 받았다. 그 과정에서 제가 스트레스가 컸다”고 했다. 그러면서 양지운은 “특히 아들들이 실형을 받는 걸 보면서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양지운은 “밖에 나가서 어떻게 시간이 가는 줄도 모르고. 법정으로 감옥으로 다녔다”며 “아내가 더 힘들었을 것”이라고 힘들게 말을 이어나갔다. 아내 윤숙경은 “내가 스트레스를 더 받았을 것 같은데 왜 당신이 병에 걸렸을까. 나도 같이 많이 울었다. 면회 가면 울고 집에서 울고 그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윤숙경씨는 “이민 가자고 했다. 그 이른 나이에 제가 갱년기를 앓으며 힘들었는데 10년 후에 둘째 아이가 재판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막내아들까지 감옥에 보낼 수 없었다”면서 “차라리 내가 죽어야 그만할까 싶었다”고 했다. 윤숙경 씨는 종교적 신념이 강하다고 해도 막내아들을 절대 감옥에 보낼 수 없었다고 했다.
 
양지운의 두 아들은 감옥살이를 했다. 셋째 아들도 두 형이 갔던 길을 따라 1·2심에서 징역형을 받았지만, 대법원에서 무죄 취지로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지난해 12월 13일 병역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양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무죄 취지로 수원지방법원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여호와의 증인 신자인 양지운의 가족은 아내 윤숙경 씨와 3남 2녀의 자녀를 뒀다. 첫째와 둘째 아들은 양심적 병역거부로 이미 수감생활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무지외반증’ 때문에 은퇴 “휠체어에 의지했어야 할 몸”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양지운은 이날 은퇴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 털어놨다. 그는“제가 ‘생활의 달인’ ‘순간 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관찰 카메라, 24시간’ ‘극한 직업’ 이렇게 4개 프로그램을 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그램 하는 데는 문제가 없었는데 발이 무지외반증으로 문제가 있었다”며 “통증이 심하고 굉장히 고통스러웠다”고 전했다. 이어 “처음엔 ‘이까짓 것 정도야’ 했는데 방심이 날 힘들게 했다”며 “그 진통은 뭐라고 표현할 수 없다. 온몸이 아프고 만사가 귀찮더라”고 털어놓았다.
 
양지운은 “의사한테 문의해보니 수술하면 3개월에서 6개월은 안정하고 치료해야 한다더라. 그래서 이 기회에 모든 것을 접자, 은퇴하자고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양지운의 무지외반증으로 아내 윤숙경 씨는 2016년부터 남편을 대신해 운전을 해주는 등 성실히 내조했다. 이러한 아내의 사랑이 그의 병을 낫게 했다.  
 
양지운의 주치의는 “양지운은 이미 휠체어, 지팡이에 의존했어야 했다. 하지만 굳건한 의지와 배우자의 노력으로 대단한 결과를 만들어 냈다”고 전했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이날 카라 출신 김성희도 깜짝 등장했다. 양지운이 세 아들과 큰 며느리를 만나 함께 식사를 하면서다. 양지운의 장남 양원준은 김성희와 한 종교단체에서 만나 지난 2011년 결혼식을 올렸다.
 
2007년 카라로 데뷔한 김성희는 원년 멤버다. 하지만 2008년 결혼과 함께 그룹을 탈퇴한 뒤 이날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양지운 부부는 며느리의 일정을 물었고, 김성희는 “일주일에 세 번씩 봉사한다. 바쁘게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1968년 TBC 공채 성우로 입문한 양지운은 1976년 KBS에서 방영한 미국 TV 시리즈 ‘600만불의 사나이’에서 주인공 목소리를 연기해 큰 인기를 얻었다. 이후 성우 배한성과 성우계 양대산맥으로 꼽히며 외화 전성시대를 이끌었다. 이 밖에도 수많은 외화 더빙에 참여했으며 ‘체험 삶의 현장’ 20년, ‘생활의 달인’ 10년 등 TV 교양 프로그램의 내레이션도 오래 맡아 대중에 친숙하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