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지웅 “나 이제 멀쩡” 악성림프종 완치…투병 8개월만

[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허지웅 인스타그램 캡처]

작가 겸 방송인 허지웅(40)이 악성림프종이 완치됐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투병 사실을 밝힌 지 약 8개월 만이다. 
 
허지웅은 이날 오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같은 병이라며 오빠가 나으면 우리 아빠도 나을 수 있을 것 같다 말했던 아이야. 나 이제 멀쩡하다. 근육맨이다”라며 “아빠 소식 전해줘. 오빠는 앞으로도 건강할 게”라고 말했다.
 
뒤이어 올린 글에서는 “같은 병을 환자에게 있어서 가장 행복한 소식은 ‘요행 없이 의사 말만 잘 지켜서 완쾌한’ 사람의 이야기라는 걸 뼈저리게 깨달았다”며 “저는 이제 앓기 전보다 훨씬 더 건강하다. 반드시 건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지웅은 투병 당시로 보이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그는 머리카락과 눈썹이 거의 다 빠진 모습이다. 

 
앞서 허지웅은 지난해 12월 SNS를 통해 “혈액암의 일종인 악성림프종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소속사에 따르면 허지웅은 병원에서 ‘미만성거대 B세포 림프종’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