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한국, 방위비 분담금 더 내기로 동의”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얼굴)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한국이 방위비를 더 내기로 동의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한국이 스스로를 북한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미국에 상당히 많은 돈을 더 내기로 합의했다(South Korea has agreed to pay substantially more money)”며 “방위비 분담금을 늘리기 위한 협상은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분담금 인상 협상 시작됐다” 트윗
한국 외교부 “공식 개시는 안 됐다”

이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타국 정상의 발언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제11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은 아직 공식 개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미는 지난 3월 제10차 SMA에서 한국 측 분담금으로 1조389억원을 타결했다. 지난달 23일 방한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내년도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요구했다. 미국은 한국의 분담금을 올해보다 5배 늘린 50억 달러(약 5조9000억원)로 책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앙일보 7월 30일자 1면>

관련기사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트윗은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앞두고 한국을 압박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특히 9일 방한하는 마크 에스퍼 장관이 이 문제를 다시 제기하겠다는 예고가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