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사일, 평양상공 가로질렀다···김정은의 새벽 도발 자신감

북한은 7일 전날 쏴올린 발사체와 관련,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신형 전술유도탄 위력시위 발사를 했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동지께서 6일 새벽 신형 전술유도탄 위력시위 발사를 참관했다”며 “우리나라 서부 작전비행장(황해남도 과일군)에서 발사된 전술유도탄 두 발은 수도권 상공과 우리나라(북한) 중부내륙지대 상공을 비행하여 조선 동해상의 설정된 목표 섬(알섬)을 정밀 타격했다”고 전했다.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비난·경고도 빼놓지 않았다.
 

6일 황해남도서 쏘아올린 2발
수도 위로 날려 정밀·안전성 과시
김정은 참관…“실전능력 검증” 주장

6일 쏜 북한 미사일 비행로

6일 쏜 북한 미사일 비행로

북한 관영 매체들은 “위력시위 발사로 새 형의 전술유도무기 체계의 신뢰성과 안전성, 실전 능력이 검증됐다”고도 했다. 통상 개발 중인 미사일은 실패 가능성이 있어 해상 발사가 관례지만, 북한은 평양 상공을 거쳐 육지를 관통하는 방식으로 신형 미사일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한 것으로 풀이된다. 합참은 전날 오전 5시24분, 36분쯤 북한이 과일군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으며 고도는 약 37㎞, 비행거리 약 450㎞, 최대 비행속도 마하 6.9 이상으로 탐지했다고 발표했다.
  
핵탐지 미 정찰기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핵탐지 미 정찰기들.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군 당국은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지난달 25일 원산에서 쏜 것과 같은 ‘북한판 이스칸데르(KN-23)’로 보고 있다. 북한은 기존(전술유도무기)과 달리 이날은 ‘탄’이라고 표현하고, 영어로도 ‘미사일’로 표기했다. 국제사회가 탄도미사일 기술을 적용한 발사체의 실험을 금지하는데, 대놓고 미사일을 쐈다고 시위한 셈이다. 특히 김 위원장은 미사일 발사 현장에 고위 간부들을 불렀다. 군수 담당 부위원장인 태종수와 대남 담당 김영철이 빠지고, 넘버2인 최용해와 근로단체 담당 최휘를 뺀 부위원장 9명이 모두 집결했다. 정부 당국자는 “당·정부 고위 인사를 대거 동원한 건 이례적”이라며 “‘군사력이 이 정도니 다른 분야도 열심히 하라’는 주문이 담겨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외부로는 군사 시위를 하고 내부로는 체제 결속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6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하지 않기로 약속했다”고 상기시킨 건 북한의 중장거리 미사일 추가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이를 경고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