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이르면 오늘 개각…대상 줄어 6~7명 안팎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8일 일부 부처 장관을 교체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7일 “개각 작업이 막바지 단계로, 문 대통령의 최종 재가를 기다리고 있다. 8일 개각 가능성도 있지만 9일이 더 유력하다”고 말했다. 이번 개각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김연철 통일부 장관 등이 입각했던 3월 8일 이후 5개월 만이다.
 
애초 8~9명으로 예상되던 개각 대상은 6~7명 안팎으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유영민 장관의 유임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박 장관의 후임으로 강하게 거론되던 김수현 전 정책실장의 경우 검증을 통과하지 못했다는 얘기가 여권에서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 때 구미·경북고 출신의 김 전 실장을 TK(대구·경북) 지역에 전략 공천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요청했다고 한다. 과기부 장관의 경우 마땅한 후임자를 찾기 어려운 상태라고 한다. 지난 3월 개각 때 KAIST 조동호 교수를 유 장관 후임으로 내정했으나 해외 부실 학회 참석 사실 등이 드러나며 지명을 철회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박상기 법무, 이개호 농림축산식품,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교체가 확정적이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실상 내정된 상태다. 조 수석은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거래소가 이미선 헌법재판관의 불공정 주식 거래 의혹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결론내렸다는 기사를 링크하며 “많은 인재가 청문회가 두려워 공직을 맡기를 회피하고 있는 바, 참으로 안타깝다. 도덕성 검증(비공개)과 정책 검증(공개)을 구분하는 개정이 필요한 때”라고 쓰기도 했다. 여가부 장관 후보로는 홍미영 전 인천 부평구청장이 우선 거론된다. 일각에선 지난 5월까지 조국 전 수석과 함께 문재인 정부의 인선을 책임졌던 조현옥 전 인사수석도 여가부 장관 후보로 언급한다. 농식품부 장관으로는 김현수 차관의 승진 기용이 유력하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보직 변경으로 공석인 공정거래위원회와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장관급 자리 3곳에 대한 인선도 진행 중이다. 공정거래위원장 후보로는 조성욱 서울대 교수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는 표완수 시사인 대표가 유력하다. 금융위원장 후보로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