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 남친이 또…” 숨진 여성의 마지막 메시지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신을 만나주지 않는 옛 애인을 살해하고 자해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도 용인동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안 모(29)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안씨는 지난 6일 오후 10시 50분쯤 용인시 기흥구 신갈동의 한 아파트 지하 1층 공동현관문에서 전 여자친구 A(2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1년 넘게 만나온 A씨가 최근 결별한 뒤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A씨 아파트로 찾아가 지하주차장에서 귀가하기를 기다렸다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범행 후 자해한 안씨는 당시 A씨와 통화 중 비명을 들은 A씨 친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SBS에 따르면 A씨 친구는 A씨로부터 “전 남자친구가 또 찾아왔다”, “경찰에 신고해달라”는 메시지를 받았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에 옮겨졌지만 숨졌다. 
 
범행 뒤 자해한 안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중환자실에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안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