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앵커브리핑] '일본인이 아닙니다'

뉴스룸의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나는 지금 꿈의 나라에 와 있네"



그는 19세기, 메이지 시대의 일본을 마음 깊이 사랑했습니다.



작가 '라프카디오 헌'

(1850~1904)



아일랜드계 영국인이었던 그는 일본에 귀화해 사무라이의 딸과 혼인하였고 이름마저 고이즈미 야쿠모로 바꿉니다.



도쿄제국대학 교수로 임명되서 영문학을 강의한 푸른 눈의 일본인.



꿈의 나라와도 같았던 일본몽이 깨어진 것은 순식간이었습니다.  



대학에서 갑자기 임금을 절반으로 줄이겠다 통보했고 갈등 끝에 그는 해고통지를 받게 되었는데…



그것은 유학하고 돌아온 '일본인' 선생을 고용해야 한다는 이유 때문이었습니다.



"동포에게서 배울 수 있다면 한시라도 빨리 외국인 교사의 굴레를 벗어던지고 싶다"

- 다나구치 지로, 세키카와 나쓰오 < 도련님의 시대 >



일본은 푸른 눈의 일본인에게 영문학을 배우는 한편으로는 유망했던 작가 나쓰메 소세키를 영국에 국비 유학 시켰고…



그가 유학을 마치고 돌아오자 이젠 쓸모가 없어진 서양인을 내쳐버린 것입니다.  



그것은 일본의 치밀함을 보여주는 동시에…



외부를 향해 열린 듯 닫혀 있는 그들의 습성까지 한꺼번에 드러내 보이는 사례로 기록됩니다.



라프카디오 헌, 아니 고이즈미 야쿠모는 일본을 지극히 사랑했으나…



일본과 영국 어디에도 속하지 못한 채 다만 쓸쓸함으로 기억될 뿐이지요.



"사실은 영국 작가 책입니다!"



그가 사망한 지 110여 년이 지나서 한국의 어느 출판사는 그가 일본인이 아니라고 했습니다.



하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한창인 상황이니 출판사 입장에선 곤혹스러울 만도 했습니다.



"일본 환상문학의 전설적 명저"

"사실은 영국 작가 책입니다!"



그러나 "일본의 환상 문학"을 강조했던 선전 문구가 하루아침에 "영국 작가의 책"으로 바뀌어버린 웃지 못할 아이러니…



마지막 순간까지 일본인으로 살아가고자 했던 작가는 쓰임이 다한 순간 일본에서 내쳐진 동시에 한참의 세월이 지난 후 한국에서조차 일본인임을 부정당해야 하는 신세가 된 것입니다.



"나는 지금 꿈의 나라에 와 있네"

- 라프가디오 헌 (고이즈미 야쿠모)



작가 라프카디오 헌…



그는 일본몽을 꾸며 그곳에 뿌리를 내리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꿈이 일장춘몽이 된 이유는 일본인의 특징이라고 그 자신들도 인정하는 이중적 속내…



다테마에 - 겉마음

혼네 - 속마음



즉, 혼네를 읽지 못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100년이 훨씬 넘은 지금까지도…



그리고 훗날까지도 일깨워야 할 교훈이라면 교훈이랄까…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JTBC 핫클릭

세계 울려퍼지는 '소녀상 되기'…일본에 묵직한 항의 문 대통령, 부품 제조기업 현장 방문…'국산화 힘 싣기' 전범기업 개입에 비리까지…'한·일 협정' 8억달러의 비밀 훈장 받은 'A급 전범'…한일 양측에서 이익 챙긴 '협력위' '8억달러 사업' 넘어…'협력위' 한국 정치에도 영향력 행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