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말 탄 백인 경찰관, 흑인 묶어 끌고 가…"노예냐" 비판

[앵커]



미국에서는 경찰이 또 다시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백인 경찰관이 말에 탄 채 흑인 남성을 끌고 가는 모습이 공개된 것입니다. "노예를 잡아가는 것 같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기마경찰관들 사이로 한 남성이 걷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면 카우보이 모자를 쓴 백인 경관이 흑인 남성을 줄로 묶어 끌고 가는 모습입니다.



현지시간 3일 미국 텍사스주 갤버스턴 경찰은 건물을 무단침입하려던 도널드 닐리를 체포했습니다.



그런데 그를 한 블록 떨어진 경찰서로 이송하면서 수갑에 밧줄을 묶은 채 끌고 가는 방법을 택한 것이 문제가 됐습니다.



이를 목격한 시민들이 사진을 소셜미디어에 올렸고, 곧바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노예해방 전 남부에서 도망치다 붙잡힌 흑인 노예를 다루던 방식과 다를 것이 없다는 것입니다.



[벤 크럼프/인권변호사 : 지금은 2019년이지 1719년이 아닙니다. 누가 백악관에 있는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린 모두 똑같이 다뤄져야 해요.]



닐리의 가족들도 충격을 받았습니다.



[멜리사 모리스/변호사 : 경찰들이 닐리를 끌고 간 방식은 혐오스러웠습니다. 그의 가족은 기분이 상했고, 화가 났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현지 경찰은 사과했습니다.



다만 같은 일의 재발은 막겠다면서도 해당 경관들은 순찰차가 없는 상황에서 훈련받은 대로 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 / 영상그래픽 : 한영주)

JTBC 핫클릭

트럼프 "총기난사, 악의 공격" 비난…반이민정책 언급은 피해 '끔찍한 주말' 미국서 잇단 총기 난사 사건…30명 숨져 일 가와사키시, '증오발언, 벌금 540만원 부과' 첫 조례 트럼프, 흑인 중진의원에 막말 공격…'재선 전략' 분석 트럼프 "원래 나라로 가라" 인종차별 발언…재선 노림수?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