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러 코치, 눈 찢고 '비하' 세리머니…배구협 "공식 항의"



[앵커]



이 사진 한 장에 우리 배구가 분노하고 있습니다. 여자 배구 올림픽 예선에서 러시아 대표팀 코치가 한 승리 세리머니인데 당시 우리 대표팀은 뼈아픈 역전패로 낙담해 있을 때입니다. 동양인을 비하하듯 조롱한 러시아에 대해서 우리배구협회가 국제배구연맹에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 대한민국 2:3 러시아|도쿄올림픽 예선 (지난 4일) >



두 세트를 따내고 3세트에서 22대18로 앞서 승리를 눈앞에 뒀던 우리나라.



그러나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습니다.



다 이긴 줄 알았는데 러시아에 한점, 한점 추격을 허용하더니 내리 세 세트를 내줘 역전패하고 말았습니다.



[김연경/배구 국가대표 : 지금까지 선수 생활하면서 손에 꼽을 정도로 되게 많이 힘든 경기를 했다고 생각을 하고…]



충격이 가시지 않은 채 쓸쓸히 귀국길에 오른 우리 배구대표팀은 오늘(7일) 또다른 충격적인 소식까지 들었습니다.



경기 후 러시아 대표팀의 세리머니가 논란이 됐습니다.



러시아를 이끄는 이탈리아 출신의 부사토 코치가 역전승을 일군 직후 카메라를 보며 눈을 찢으며 기뻐한 것이 드러난 것입니다.



흔히 서양인들이 동양인을 비하할 때 하는 인종차별 의미를 담은 동작입니다.



올림픽 본선 진출 확정, 그 기쁨에 취한 러시아 대표팀 코치의 세리머니에는 패자는 물론 국가와 인종에 대한 존중도 없었습니다.



러시아 언론들은 "대표팀 코치가 승리 세리머니로 인종차별 동작을 취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대한배구협회는 "인종차별 행위를 그냥 보고 넘길 수 없다"며 러시아에 항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제배구연맹에도 이 상황을 알리기로 했습니다.



2년 전, 축구 평가전에서 기성용을 상대로 눈을 찢는 행위를 한 콜롬비아의 카르도나는 다섯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습니다.



러시아에 패하며 올림픽 진출권을 따내지 못한 우리 여자배구는 내년 1월 아시아 예선에서 다시 올림픽 티켓에 도전합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JTBC 핫클릭

트럼프 "총기난사, 악의 공격" 비난…반이민정책 언급은 피해 '끔찍한 주말' 미국서 잇단 총기 난사 사건…30명 숨져 트럼프, 흑인 중진의원에 막말 공격…'재선 전략' 분석 트럼프 "원래 나라로 가라" 인종차별 발언…재선 노림수? 일 가와사키시, '증오발언, 벌금 540만원 부과' 첫 조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