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식입장] 케빈 나 "전 약혼녀, 성적학대로 몰아 내 명예훼손"

재미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 [연합뉴스]

재미교포 케빈 나(한국이름 나상욱). [연합뉴스]

재미교포 프로골퍼 케빈 나(36·한국이름 나상욱)가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출연 후 불거진 과거 파혼 관련 논란에 대해 "잘못된 사실관계에 근거한 무분별한 비방"이라고 반박했다.
 
케빈 나는 7일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않아 왔지만 잘못된 사실관계가 전해지면서 가족, 친지들이 큰 상처를 받아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그는 "사실혼 파기로 상처받은 상대에 대해서는 미안한 마음을 표한다"면서도 "당시 저와 부모님이 악화한 관계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즉시 국내에 입국해 상대와 그 부모님을 만났다. 그러나 그 자리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대화를 녹음하는 상대와 더는 신뢰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돼 사과하고 파혼 의사를 전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상대에게 수억원에 이르는 돈을 지급했다"고도 덧붙였다.
 
케빈 나는 "오히려 상대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언론에 제보하고 골프대회장에서 시위하는 등으로 제 명예에 심각한 훼손을 입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제가 성적 학대를 했다는 등 저를 사회적으로 매장하기 위한 인신공격에 대해 법원도 큰 금액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완벽하지 못한 사람이라 일에서도 사랑에서도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지만 이제는 남편이자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아내와 아이들이 허위사실로부터 피해받는 것을 막아야겠다"며 "더는 허위사실로 제 가족과 친지들이 다치지 않도록 어루만져달라"고 호소했다.  
 
케빈 나는 지난 6일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아내와 딸 그리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의 삶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방송 직후 전 약혼자 A씨와 과거 파혼하는 과정에서 성 추문 의혹이 일고 소송까지 간 사실이 언급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2014년 A씨는 케빈 나가 일방적으로 파혼을 요구했다며 5억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는 "결혼정보회사를 통해 케빈 나를 만나 1년여간 사실혼 관계로 지냈다"며 "그러나 상견례까지 마친 상태에서 일방적인 파혼 통보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케빈 나가 모든 스트레스를 성관계를 요구하며 풀었다"며 "1년간 성노예의 삶을 살았고 싫증나자 버림 당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후 2016년 서울고등법원 가사1부(김용석 부장판사)는 "케빈 나는 A씨에게 3억1600만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케빈 나는 최경주에 이어 역대 한국인 골프선수 중 두 번째로 PGA(미국프로골프) 투어에 진출한 인물이다. PGA 세계 랭킹 33위이며 현재까지 누적 상금만 3000만 달러(한화 약 3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