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바닥 통증 심해지는 족저근막염, 예방법과 치료 방법은?

사진:  최경진정형외과의 최경진 원장

사진: 최경진정형외과의 최경진 원장

무더운 여름철은 '족저근막염' 환자가 특히 늘어나는 시기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통증의 원인을 모르고 지속적인 통증만 호소할 뿐이다. 왜 여름철에는 족저근막염 환자가 급증하는 것일까?

여름철 족저근막염 환자가 급증하는 이유는 주로 샌들 착용 때문이다. 여름에는 비가 많이 내리고, 높은 기온으로 운동화 보다는 샌들처럼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을 선호한다. 그런데 샌들은 밑창이 얇고 딱딱하여 족저근막에 지속적으로 자극을 가해 염증을 유발하는 것이다. 계속해서 발바닥이 쿡쿡 쑤신다면 샌들 착용을 자제하고 쿠션감이 좋은 신발을 신는 것이 좋다.

족부의 족저근막은 종골부터 발가락까지 이어지는 강한 섬유막으로, 발바닥 전체에 퍼져있어 활동 시 몸에 가해지는 충격을 흡수해주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부위다. 족저근막에 반복적인 자극이나 과도한 충격이 가해지면 콜라겐 변성이 유발되고 염증이 발생한다. 

족저근막염이 발생하면 발 뒤꿈치 통증이나, 오래 걷거나 운동 이후 통증이 유발될 수 있다. 또한, 아침에 일어나서 첫 발을 내디딜 때 극심한 통증이 생길 수 있으며, 발가락을 발등 쪽으로 구부리면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도 많다.

이에 위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는 평소에 운동을 하지 않다가 갑자기 많은 양의 운동을 하지는 않았는지, 딱딱한 장소에서 발바닥에 충격을 가하는 운동을 하였는지 등의 다양한 원인을 찾아보아야 한다. 또한 환자 스스로 판단하기에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의사와의 소통을 통해 정확한 질병을 진단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관련의료진은 조언했다.  

족저근막염 치료는 주로 보존 치료를 시행한다. 가능한 활동을 줄이고 쿠션이 좋은 신발, 보조기, 약물치료, 체외충격파 치료 들을 시행한다. 수술치료로는 족저근막 절개술이 있으나 결과가 좋지 않아 거의 시행하지 않고 있다. 족저근막염은 엑스레이 검사, 초음파, 보행분석검사 등을 통해 바로 진단이 가능하고 초기에 내원한다면 약물치료나 체외충격파치료 등 비수술 치료로 호전될 가능성이 높다.

도움말 : 최경진정형외과의 최경진 원장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