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대 공대, 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품목 기술 자문키로

서울대 공대 정보공학부 실험 모습. [사진 서울대]

서울대 공대 정보공학부 실험 모습. [사진 서울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인해 타격받을 수 있는 소재·부품·장비 100대 품목의 공급 안정화를 돕기 위해 서울대 공과대학이 특별전담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서울대 공과대학은 7일 공대 산학기술협력 조직인 SNU 공학컨설팅센터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 특별 전담팀(TF)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대가 지원을 밝힌 산업은 총 6개(반도체·디스플레이·자동차·전기전자·기계금속·화학소재) 분야다. 서울대 공대 소속의 반도체공동연구소, 차세대 자동차 연구센터, 자동화시스템공동연구소, 신소재공동연구소, 정밀기계설계공동연구소, 화학공정신기술연구소의 대규모 연구소들이 각각 기술자문을 제공하기로 했다.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7일 공대 산학기술협력 조직인 SNU 공학컨설팅센터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 특별 전담팀(TF)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대]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7일 공대 산학기술협력 조직인 SNU 공학컨설팅센터에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 특별 전담팀(TF)을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진 서울대]

 

이번주 만들어 질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문 특별 전담팀’은 320명의 서울대 공대 교수가 참여할 예정이다. TF는 특히 정부가 “조기에 공급 안정화가 필요하다”고 밝힌 100대 품목 개발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차국헌 공과대학장은 “우선 가장 시급한 소재, 부품, 장비 100대 품목 공급 안정화를 위해 서울대 공대 역량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SNU공학컨설팅센터를 통한 기술지원상담도 시행된다. SNU공학컨설팅센터는 서울대 공대가 4년 전부터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의 부품 국산화, 글로벌 기술력 제고, 주 핵심 품목 부품 개발을 위해 만든 곳이다.
 
이태윤 기자 lee.ta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