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방사능물 100만t 바다에 버린다···"한국 특히 위험"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방출 계획에 대해 국제환경단체가 한국의 노출 위험성을 지적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한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t 이상을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국제사회에서 반대가 쏟아지고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해 우려를 표명했지만, 일본 정부는 별다른 반응이 없다.
 
2017년 2월 촬영한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왼쪽)와 2호기의 모습. 방사능 수치가 높아 2023년에야 사용 후 핵연료 추출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2017년 2월 촬영한 후쿠시마 제1원전 1호기(왼쪽)와 2호기의 모습. 방사능 수치가 높아 2023년에야 사용 후 핵연료 추출을 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12일자 이코노미스트 최신호에 ‘일 방사성 오염수에 한국 노출 위험 커져’란 제목의 기고문을 게재했다.  
 
숀 버니는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쏟아부어 희석해야 한다”며 “바다를 오염시키지 않고 오염수를 방류하기는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지적했다. 또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 특히 한국은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그는 “후쿠시마 원자로 노심이 녹아내리면서 고준위 방사성 물질(용융 핵연료) 880~1140t이 생겼다”며 “지하수가 원자로에 들어가 용융 핵연료에 노출되면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로 탈바꿈한다. 이 탓에 100만t 이상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생겼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원자로 밑으로 지하수가 계속 들어오고 있어 오염수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아베 내각의 무능과 침묵에 대해 강하게 질타했다. 그는 “(아베 내각은)고준위 방사성 물질 트리튬을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은 비싸다고 포기해 오염수를 처리하지 못하더니 이제 바다에 오염수를 버리려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불리한 뉴스가 나오면 해명하기를 포기하고 아예 침묵한다”며 “모래 더미에 얼굴만 처박고 있으면 주변의 위협이 사라지리라 기대하는 타조 같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문제는 일본을 막을 방법이 없다는 것이다. 숀 버니는 “국제해양투기방지협약이 있지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처럼 육상에서의 방사성 오염수 방출에 나설 경우 막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가 오염수 해결책으로 2031년까지 용융된 핵연료를 완전히 없애겠다고 발표한 것 역시 “실현될 수 없는 환상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6일 페이스북에 기고문을 공유하고 “방사성 오염수 방류 계획은 후쿠시마 해역은 물론 태평양 연안 국가까지 안전을 위협하는 범죄 행위“라며 ”아베 내각이 우리 바다에 저지르려고 하는 환경재앙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